"이 많이 빠질수록 인지 능력 저하 가능성과 치매 위험 커져"
"이 많이 빠질수록 인지 능력 저하 가능성과 치매 위험 커져"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7.13 22:57
  • 수정 2021-07-13 2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Unsplash
ⓒUnsplash

이가 많이 빠질수록 인지 능력 저하 가능성과 치매 위험이 커지는 것으로 분석됐다.

현지시간 12일 미국 뉴욕대(NYU) 연구팀은 "치아 상실로 인해 치매 그리고 인지력 저하에 영향을 미치는 인과관계가 있을 수도 있다고 제시했다.

연구팀은 치아 손실과 인지력 저하 및 치매 유발 가능성, 손실된 치아의 숫자와 치매 발병 위험과의 연관성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6개 데이터베이스 3만4000여명을 대상으로 이뤄진 연구를 메타 분석했다.

이 중에 인지기능 저하 증세를 가진 4689명이 포함됐다.

분석 결과 치아 손실이 있으면 다른 잠재적 교란 요인을 배제한 뒤에도 인지 저하 위험은 1.48배, 치매 위험은 1.28배 더 높았다.

각각의 치아가 빠질 때마다, 치매에 걸릴 위험은 1.1%, 인지력 저하를 겪을 위험은 1.4% 증가했다.

연구팀은 "빠진 치아의 숫자와 인지 기능의 감소 위험 사이의 '용량-반응' 관계는 치아 상실과 인지 장애 사이의 증거를 뒷받침하고, 치아 손실이 인지 장애를 예측할 수 있다는 증거를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의치 등 치아보철 치료를 하면 이러한 연관성을 상당히 감소시킬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치아 상실과 인지 저하 및 치매 사이 관계에 어떤 메커니즘이 있는지 분명하지 않다고 밝혔다.

다만, 치아가 없는 경우 음식을 잘 씹을 수 없어서 섭취 음식의 형태가 달라질 수 있고, 그 영향이 영양 결핍이나 잇몸 질환 등으로 이어지면서 뇌에 변화를 일으킬 수 있다고 추정했다.

연구팀은 "구강 건강 악화와 인지력 저하 사이의 연관성을 확인한 점에서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 연구는 노인 의학 학술지 'JAMDA: 포스트급성, 장기 요법의학'에 발표됐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