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성수기 7월, 짜릿한 액션 영화 몰려온다
영화 성수기 7월, 짜릿한 액션 영화 몰려온다
  • 김규희 기자
  • 승인 2021.07.15 18:17
  • 수정 2021-07-15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뭐 볼까?]

올여름 스릴 넘치고 짜릿한 액션 영화가 7월 잇따라 개봉한다. 영화 ‘베테랑’, ‘군함도’로 지난여름 극장가를 책임진 류승완 감독이 액션 영화 ‘모가디슈’로 돌아온다. 목숨을 건 ‘방 탈출’ 영화 ‘이스케이프 룸 2: 노 웨이 아웃’도 개봉한다. 긴장감 넘치면서도 시원한 액션으로 관객들의 더위를 한 방에 날려줄 작품을 만나보자.

모가디슈 (7.28 개봉)

영화 '모가디슈' 스틸컷 ⓒ롯데엔터테인먼트

감독: 류승완/ 출연: 김윤석, 조인성, 구교환 외

한국/ 액션/121분/15세 관람가

영화 ‘모가디슈’는 대한민국 대사관 직원과 가족들이 내전이 발생한 소말리아 수도 모가디슈에서 탈출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야기다. 자동차를 타고 총알이 빗발치는 거리를 질주하는 액션신이 이목을 끈다. ‘베테랑’, ‘군함도’, ‘부당거래’를 제작한 류승완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김윤석, 조인성, 허준호, 구교환으로 이어지는 캐스팅으로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영화 '모가디슈' 스틸컷 ⓒ롯데엔터테인먼트

이스케이프 룸 2: 노 웨이 아웃 (7.14 개봉)

영화 ‘이스케이프 룸 2: 노 웨이 아웃’ 스틸컷 ⓒ소니픽처스코리아

감독: 애덤 로비텔/ 출연: 테일러 러셀, 로건 밀러 외

미국/ 액션/88분/15세 관람가

영화 ‘이스케이프 룸 2: 노 웨이 아웃’은 출구 없는 탈출 게임에서 살아남은 두 인물이 뉴욕에 도착하자마자 정체불명의 남자에게 휘말려 또다시 목숨을 건 게임에 참가하는 이야기다. 이들은 고압전류가 흐르는 지하철, 모래의 늪, 염산 비가 내리는 거리 등 극한의 상황에서 벗어나기 위해 화려한 액션을 펼친다. ‘이스케이프 룸’, ‘인시디어스4’, ‘테이킹’ 등 액션·스릴러 영화에 일가견이 있는 애덤 로비텔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영화 ‘이스케이프 룸 2: 노 웨이 아웃’ 스틸컷 ⓒ소니픽처스코리아

살아있는 시체들의 숲 (7.15 개봉)

영화 ‘살아있는 시체들의 숲’ 스틸컷 ⓒ까멜리아이엔티

감독: 마누엘 우바넥/ 출연: 얀 볼렌슈미트, 마누엘 우바넥 외

독일/ 액션/93분/청소년 관람불가

영화 ‘살아있는 시체들의 숲’은 땅을 거닐며 살아있는 사람들을 사냥하는 ‘언데드’ 바이러스가 발생한 상황을 배경으로 한다. 생존자인 닉은 안전한 장소로 안내하는 지도를 발견해 그곳으로 가기 위해 사투한다. 인류의 생존기를 보여주는 잔혹한 서바이벌 영화다. 마누엘 우바넥이 감독이자 주연으로 나섰다.

영화 ‘살아있는 시체들의 숲’ 스틸컷 ⓒ까멜리아이엔티

액션 히어로 (7.21 개봉)

영화 ‘액션히어로’ 스틸컷 ⓒ트리플픽쳐스

감독: 이진호/ 출연: 이석형, 이주영, 김재화 외

한국/ 액션/91분/12세 관람가

영화 ‘액션히어로’는 꿈은 액션 배우지만, 현실은 공무원 준비생인 대학생 ‘주성’(이석형)이 우연히 부정입학 협박편지를 발견하고, 액션영화를 찍으며 악당을 물리치는 정의구현 영화다. 등장인물들은 저마다 색색의 도복을 입고 ‘돌려차기’, ‘양발킥’ 등의 액션을 선보인다. 이석형, 이주영 등 개성 넘치는 신예 배우들이 등장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액션히어로’는 제25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 공식 초청됐다.

영화 ‘액션히어로’ 스틸컷 ⓒ트리플픽쳐스

나르코 서브 (7.22 개봉)

영화 ‘나르코 서브’ 스틸컷 ⓒ(주)엔케이컨텐츠

감독: 숀 웰링/ 출연: 톰 시즈모어 외

미국/ 액션/분/15세 관람가

영화 ‘나르코 서브’는 마약단속국에서 인정받은 요원 ‘스트라이커’(톰 시즈모어)가 마약 카르텔과 연관된 납치 사건을 해결하고자 비밀 작전에 투입되는 내용이다. 톰 시즈모어는 총을 주 무기로 하는 일급 요원으로서 화려한 액션을 선보일 예정이다. 영화 ‘프로젝트 이서’로 제44회 휴스턴국제영화제에서 금상과 심사위원특별상을 받은 숀 웰링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영화 ‘나르코 서브’ 스틸컷 ⓒ(주)엔케이컨텐츠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