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에게 간청한 영 킴 의원 “중국에 구금된 탈북 가족 관심 가져달라”
문 대통령에게 간청한 영 킴 의원 “중국에 구금된 탈북 가족 관심 가져달라”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1.07.09 18:36
  • 수정 2021-07-09 1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SGK 공동의장인 영 킴 의원이 9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미 의회 코리아스터디 그룹(CSGK) 대표단의 접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CSGK 공동의장인 영 킴 의원이 9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미 의회 코리아스터디 그룹(CSGK) 대표단의 접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문재인 대통령이 9일 한국을 방문 중인 미국 의회의 한국연구모임인 ‘코리아스터디그룹(CSGK)’ 소속 의원들을 만났다. 이날 영 킴 CSGK 공동의장은 중국에 구금 중인 두 탈북 가족이 무사히 남한으로 올 수 있게 도와 달라고 간청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본관에서 CSGK 소속 의원들을 접견했다. 그러면서 지난 5월 한미정상회담 당시 한미동맹과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성과를 소개하면서 “지난달 상원 대표단에 이어 이번에 초당적 하원 대표단이 방한했는데 미 의회가 한미동맹을 얼마나 중시하는지 잘 보여 주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한미동맹이 가장 모범적인 동맹으로 발전하고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를 이끌어갈 수 있도록 변함없는 관심과 지원을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공화당 소속 한국계 하원의원인 킴 의원은 “저같은 경우에는 한국에서 한국이 낳은 딸로서 미국으로 이민을 갔다”며 한국말로 “친정에 다시 온 기분입니다. 환영해 주셔서 감사합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가 특별히 부탁드리고 싶다. 현재 중국에 구금돼 있는 기독교인 탈북 두 가족에 대해서 관심을 기울여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했다.

킴 의원은 “현재 북한은 폐쇄되어 있지만 북한이 다시 문을 연다면 이 가족들이 북송되고 그렇게 될 경우에 어떠한 불행한 일이 일어날지는 자명하다”면서 “미국의 특별대사와 레이건 행정부 당시에 김대중 대통령의 목숨을 구해줬던 분들을 포함한 30명의 전직 미국 의원들이 이 부분에 대해서도 청원을 한 바 있다. 부디 두 탈북자 가족들이 남한으로 들어 올 수 있기를 희망해 본다”고 강조했다.

한편 CSGK는 한국에 대한 이해 제고와 양국 의회 소통 활성화 등을 위해 지난 2018년 2월 미국 전직의원협회(FMC)에 정식 등록된 지한파(知韓派) 의원 모임이다. 현재 미 상·하원 의원 50여명이 소속됐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