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 잊은 겨울 춤사위
'장애' 잊은 겨울 춤사위
  • 여성신문
  • 승인 2005.05.12 16:29
  • 수정 2005-05-12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유경 계명대 무용과 교수 자선공연
지난 12월 27일 대구 문화예술회관 대극장에서는 계명대학교 무용학과 장유경 교수의 <장유경의 춤>공연이 있었다. 벽담에는 '이웃과 함께 더불어 추는 춤'이라는 부제를 적은 플래카드가 펄럭이고 있었다. 그 이웃은 다름아닌 장애우들이다.

장애우와 함께 하는 이 공연은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다. 작년에 처음 춤판을 경험한 장애우들의 열광적인 반응이 올해 공연을 이끌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지난 해 1시간 넘는 공연이었는데도 장애우들은 공연이 너무 짧다고 푸념하며 돌아섰다.

올해 공연은 11명의 선녀가 추는 삼고무로 화려한 막이 올랐다. 뒤이어 화려한 부채춤이 이어졌다. 창작춤 <달구벌 판타지> 중의 한 장면이 무대에 올랐다. 해동검도를 기본으로 하여 조수미가 노래한 드라마 <허준>의 주제곡에 맞춰 춘 남성 무용수 김현태의 솔로는 특히 관객의 박수를 많이 받았다. 마지막으로 보는 춤이 아니라, 함께 추는 춤으로 끝을 맺겠다는 사회자의 안내와 함께 객석 뒤쪽에서 무용수들이 소리치며 춤추며 등장했다. 뒤이어 사물놀이 팀이 등장했다. 금방 무대는 상모놀이, 장구춤, 반고춤, 북춤 등 농악의 푸짐한 춤들이 차례차례 오르고 함께 어우러지더니 마침내 힙합까지 등장해 동서양의 조화를 무대에 선보였다. 한바탕 걸판지게 함께 노는 춤판이 벌어졌다.

공연을 보고 나오니 공연자와 관객이 함께 나눌 기념티셔츠와 찹쌀떡이 마련되어 있었다. 충분히 나눈 사랑 탓인가 어두운 밤길이 환하게 빛나는 것 같았다.

경북 채명 통신원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