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경상수지 12.2조원 흑자…세계경제 회복에 수출 호조
5월 경상수지 12.2조원 흑자…세계경제 회복에 수출 호조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7.07 09:10
  • 수정 2021-07-07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남구 신선대부두와 감만부두 ⓒ뉴시스
부산 남구 신선대부두와 감만부두 ⓒ뉴시스

7일 한국은행의 '2021년 5월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5월 경상수지는 107억6000만달러(12조2018억원) 흑자를 냈다.

경상수지는 지난해 5월 이후 13개월째 흑자 행진을 이어갔다.

전년 동월 22억4000만달러 대비 흑자 폭이 85억2000만달러 확대됐다.

경상수지는 한 나라의 총체적인 외화 수급여건을 보여주는 지표다.

수출 호조가 5월 경상수지 흑자를 이끌었다.

경상수지의 큰 축인 상품수지는 63억7000만달러를 기록했다.

흑자 규모는 전년동월(26억1000만달러)대비 37억6000만달러 확대됐다.

5월 수출은 1년 전보다 49.0% 증가한 503억5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세계경제 회복세 강화 등에 힘입어 대부분 품목과 지역에서 수출 호조가 이어진 영향이다.

통관 기준으로 보면 석유제품 수출이 1년 전에 비해 160.2% 늘었으며, 승용차(전년동월비, 92.0%), 화공품(58.8%), 반도체(23.7%) 등이 줄줄이 증가세를 보였다.

지역별로는 동남아, 미국, 중국, EU(유럽연합) 등 주요 지역으로의 수출이 모두 증가했다.

5월 수입은 439억8000만달러로, 1년 전보다 41.1% 늘었다.

원자재가격 상승과 설비투자 회복세, 승용차를 비롯한 내구재 소비 확대 등으로 원자재·자본재·소비재 수입이 일제히 증가했다.

서비스수지는 운송수지 개선 등으로 적자폭이 소폭 줄었다.

지난해 5월 6억5000만달러 적자에서 5억6000만달러 적자로 축소된 것으로 나타났다.

여행수지는 7억1000만달러 적자를 기록했으나, 운송수지는 11억9000만달러 흑자를 냈다.

5월 선박컨테이너운임지수(SCFI)는 전년동월 대비 284.4% 증가했다.

우리나라 국민이 해외에서 벌어들인 소득과 외국인이 우리나라에서 벌어들인 소득의 차액을 의미하는 본원소득수지는 높은 수준의 흑자세를 보였다.

5월에 54억9000만달러 흑자를 기록해 지난해 같은달(5억5000만달러)보다 흑자 폭이 49억4000만달러 확대됐다.

자본 유출입을 나타내는 금융계정 순자산은 5월 중 83억8000만달러 증가했다.

직접투자에서는 내국인의 해외투자가 34억4000만달러 늘었으며, 외국인의 국내투자는 8억4000만달러 증가했다.

증권투자의 경우 내국인 해외투자는 43억8000만달러 늘었고, 외국인 국내투자는 15억달러 감소했다.

내국인의 해외투자는 14개월 연속 증가세를 기록했으며, 외국인의 국내투자는 지난해 12월 이후 5개월만에 감소 전환했다.

국제수지통계는 일정기간동안 거주자와 비거주자 사이에 발생한 경제적 거래를 체계적으로 기록한 통계로, 국제수지는 크게 경상수지·자본수지·금융계정으로 구분된다.

경상수지는 상품과 서비스 등을 사고팔아 벌어들인 외화(수출)와 지급한 외화(수입)의 차이를 의미하며 상품수지, 서비스수지, 본원소득수지, 이전소득수지 등 4가지 항목으로 구성된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