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강세에 신용공여 잔고 역대 최고…"반대매매 주의"
코스피 강세에 신용공여 잔고 역대 최고…"반대매매 주의"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7.05 11:11
  • 수정 2021-07-05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전광판에 지수가 표시돼 있다. ⓒ뉴시스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전광판에 지수가 표시돼 있다. ⓒ뉴시스

최근 코스피가 강세를 보이면서 신용공여 잔고가 역대 최고치를 돌파했다.

전문가들은 하반기에도 코스피가 강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하면서도 신중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5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1일 신용공여 잔고는 24조1815억원을 기록했다.

24조원을 돌파한 것은 역대 처음이다.

유가증권시장은 13조3860억원, 코스닥은 10조7950원으로 집계됐다.

신용공여 잔고는 지난해 동학개미운동에 힘입어 코스피가 상승하면서 함께 불어났다.

지난 2020년 3월31일 6조5780억원을 기록했던 잔고는 지난 4월 9조원대에서 5월 10조원대, 6월 11조원대로 늘어나기 시작했다.

급기야 지난해 말 19조원도 돌파하더니 올초 20조원도 넘어섰다.

지난 2016년 동월 말 6조원 대 였던 것과 비교하면 약 5년 만에 4배 늘어난 셈이다.

코스피는 지난 25일 3302.84를 기록하며 역대 최고치를 돌파한 바 있다.

전문가들은 미국 국채금리 안정과 수출 개선에 힘입은 실적 개선 기대감이 높아 올 하반기 코스피는 강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연내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이 제기되는 만큼 취약계층은 무리한 투자에 신중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일각에선 투자자가 빚낸 것을 제때 갚지 못할 때 증권사에서 주식을 강제로 팔아버리는 '반대매매'에 대한 우려도 나온다.

한 전문가는 "주가가 한 번 떨어지면 반대매매 매물이 대거 나와 큰 폭으로 떨어질 수 있다"며 "수익을 냈다면 대출 상환이나 현금화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