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익위, 홍준표 포함 국민의힘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
권익위, 홍준표 포함 국민의힘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
  • 이세아 기자
  • 승인 2021.06.28 17:11
  • 수정 2021-06-28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원·가족 등 총 427명 대상...태영호 제외
투기 의혹은 특수본에 통보
김태응 부동산거래 특별조사단장(국민권익위원회 상임위원)이 28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국민의힘 소속 의원 102명과 직계 존비속 등 총 427명을 대상으로 한 부동산 전수조사 착수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김태응 부동산거래 특별조사단장(국민권익위원회 상임위원)이 28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국민의힘 소속 의원 102명과 직계 존비속 등 총 427명을 대상으로 한 부동산 전수조사 착수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국민권익위원회가 29일부터 국민의힘 소속 국회의원과 그 가족의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에 착수한다.

권익위는 28일 수시 전원위원회를 개최하고 이처럼 결정했다. 조사는 더불어민주당과 비교섭단체 5당을 담당하는 특별조사단(단장 김태응 상임위원)이 맡는다.

조사 대상은 국민의힘 의원 101명, 가족 326명 등 총 427명이다. 최근 국민의힘에 복당한 홍준표 의원도 포함됐다. 탈북 외교관 출신인 태영호 의원은 법령상 미공개 대상이라 조사 대상에서 빠졌다.

조사 범위는 공소시효 기간 7년 내의 부동산 거래 내역과 현재 보유내역이다. 조사 기간은 이번 달 29일부터 7월 28일까지이며 필요 시 연장할 계획이다.

권익위는 부동산 실거래 내역 및 소유내역 등 서면조사를 진행하며, 투기나 위법이 의심되는 사례는 현지 실태조사를 병행하고 금융거래내역 제출 및 소명을 요청할 예정이다. 조사 결과 법령 위반 의혹이 있는 사항에 대해서는 민주당 전수조사와 동일하게 정부합동특별수사본부에 밀봉해 비공개로 통보하고 소속 정당에도 알릴 예정이다.

한편, 전현희 권익위원장과 안성욱 부패방지부위원장은 이번에도 사적이해관계를 신고하고 관련 직무 일체를 회피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