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생 학대한 의붓아버지 겸 남편 살해한 여성 '자유의 몸'
평생 학대한 의붓아버지 겸 남편 살해한 여성 '자유의 몸'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6.26 11:21
  • 수정 2021-06-26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신을 평생 학대한 의붓아버지이자 남편을 살해한 발레리 바코트(가운데)가 법원에 도착하고 있다. ⓒAP/뉴시스
자신을 평생 학대한 의붓아버지이자 남편을 살해한 발레리 바코트(가운데)가 법원에 도착하고 있다. ⓒAP/뉴시스

자신을 평생 학대한 의붓아버지이자 남편을 살해한 40대 프랑스 여성이 자유의 몸이 됐다.

외신들에 따르면, 프랑스 법원은 현지시간 25일 살인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발레리 바코트에 징역 4년을 선고했으나 이 가운데 3년은 집행을 유예했다.

그녀는 복역한 기간이 있어 이날 풀려났다. 

바코트는 지난해 3월 남편에게 총을 쏴 살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바코트는 12살 때 의붓아버지이던 다니엘 플롯에게 처음 성폭행당한 이후 17살 때 25살이나 나이가 더 많은 폴렛의 아이를 임신해 강제로 결혼했다.

그녀는 자녀를 4명이나 낳았지만, 폴렛의 학대 속에 14년 동안 성매매를 강요받았다.

그러나 폴렛이 딸까지 학대하려 하자 더이상 참지 못하고 2016년 3월 폴렛을 살해했다.

그녀가 겪은 충격적 학대는 프랑스 사회에 여성에 대한 폭력을 둘러싼 논쟁에 불을 붙였다.

70만명이 넘는 프랑스 국민들이 그녀의 석방을 요구하는 탄원서에 서명했다.

바코트의 변호인 측은 "그녀가 다시 아이들에게 돌아갈 수 있게 된 것도 큰 승리이며, 나는 감동받았다. 캐나다에서처럼 정당방위로 받아들여지지는 못했지만 정의가 이루어졌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