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대 앞 지하보도 '서대문 청소년 아지트'로 떴다
연세대 앞 지하보도 '서대문 청소년 아지트'로 떴다
  • 고은성 네트워크팀 기자
  • 승인 2021.06.24 12:50
  • 수정 2021-06-24 1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디어실, 소공연장, 프로그램실,
학습공간, 휴게공간 등 갖춰
청소년운영위원회 '우비' 운영 맡아
서대문 청소년 아지트 ‘쉼표’ 안내 포스터 ⓒ서대문구청
서대문 청소년 아지트 ‘쉼표’ 안내 포스터 ⓒ서대문구청

서울 서대문구(구청장 문석진)는 연세대학교 정문 앞 지하보도에 올해 3월부터 청소년 아지트 ‘쉼표’(성산로 444-2)를 열어 무료로 운영해 오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청소년 동아리 공간 대여와 상담, 휴식과 학습 공간 제공을 위한 이곳은 매주 화∼토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 개방되며, 포털사이트(네이버)에서 ‘서대문 청소년 아지트 쉼표’로 검색하면 이들 공간을 예약할 수 있다.

공간은 영상 촬영과 편집이 가능한 미디어실, 벽면 전체가 거울인 소공연장, 청소년 상담과 모임을 위한 프로그램실, 1인 학습공간 등으로 구성돼 있으며 휴게공간에는 보드게임 도구, 태블릿PC, 게임기, 간식도 준비돼 있다.

청소년들은 ‘쉼표’에서 ▲다양한 장르가 결합된 예술 교육 ‘숲 속의 반려 친구들’ ▲개인 상담을 위한 ‘쉼TALK’ ▲1:1 맞춤형 ‘진로·진학 상담’ 등의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다.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에는 함께 모여 영화를 보는 ‘쉼표 시네마’가 운영되고, 매주 토요일에는 대학생들의 재능 나눔으로 ‘STEP UP 댄스클래스’가 열린다.

‘청소년을 위한 공간’이란 목적에 맞게 ‘쉼표’ 운영은 청소년운영위원회 ‘우비’가 주도한다. ‘우비’란 명칭은 ‘우리 함께 비상하자’란 의미에서 착안했으며 ‘우비처럼 비를 막아 준다’는 뜻도 함께 담고 있다.

문석진 서대문구청장 ⓒ서대문구청
문석진 서대문구청장 ⓒ서대문구청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은 “쉼표는 장소 이름 짓기부터 프로그램 기획과 홍보까지 청소년들이 주도적으로 운영해 의미를 더한다”며 “청소년이 꿈을 키우고 성장하며 세상과 소통하는 공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