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공안당국, '반중 언론' 빈과일보 논설위원 체포…폐간 임박
홍콩 공안당국, '반중 언론' 빈과일보 논설위원 체포…폐간 임박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6.23 16:26
  • 수정 2021-06-23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콩 '반중 언론' 빈과일보 사옥 ⓒAP/뉴시스
홍콩 '반중 언론' 빈과일보 사옥 ⓒAP/뉴시스

홍콩 당국이 반중 언론 빈과일보의 논설위원을 체포했다.

홍콩 언론들에 따르면, 홍콩 국가안전처는 현지시간 23일 빈과일보의 논설위원 융칭키를 외세와 결탁한 혐의로 자택에서 체포했다.

융칭키는 '리핑'이라는 필명의 칼럼니스트로 활동했다.

그는 2016년부터 800편의 칼럼과 논평을 써왔으며, 그중 331편은 2019년 이후 작성됐다.

국가안전처는 지난 17일에 빈과일보의 간부 5명을 체포해 이중 라이언 로 편집국장 등 2명을 외세와 결탁을 공모한 혐의로 기소했다.

또 빈과일보의 자산 1800만 홍콩달러(약 26억 원)를 동결하고 취재진의 컴퓨터 44대 등을 압수했다.

경찰은 2019년부터 빈과일보에 게재된 글 30여편이 홍콩보안법을 위반했다고 주장했다.

해당 글은 빈과일보 사주 지미 라이의 기고문을 포함해 대부분 논평과 칼럼인 것으로 알려졌다.

빈과일보의 폐간 여부는 오는 25일 결정될 예정이다.

직원의 절반가량은 이미 사직했지만, 남아있는 직원들은 회사가 마지막 발간일로 예상한 오는 26일자까지 신문이 정상 발간될 수 있도록 일을 계속 하고 있다.

한 직원은 "우리는 신문이 폐간하는 마지막 순간까지 일 하기로 맹세했다"고 현지언론에 전했다.

빈과일보의 자매지인 온라인 매거진 '넥스트매거진'은 이날 운영 중단을 발표했다.

넥스트매거진의 루이스 웡 대표는 홈페이지를 통해 당국의 자산 동결로 운영이 불가능하다며, 그동안의 성원에 감사하다고 밝혔다.

사주인 라이가 1990년에 세운 넥스트매거진은 홍콩에서 가장 인기 있는 잡지 중 하나였다.

그는 당국을 직접 겨냥하지는 않았으나 "일부 동료는 여전히 실낱같은 희망을 가지고 있지만 나는 그들에게 상상을 멈추라고 솔직히 말해야한다"면서 "우리는 한 때 언론의 자유를 누렸고 후회는 없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