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박또박' 민경욱 비아냥에 공들여 글씨 쓴 이준석
'또박또박' 민경욱 비아냥에 공들여 글씨 쓴 이준석
  • 김현희 기자
  • 승인 2021.06.23 16:40
  • 수정 2021-06-23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제주4·3평화공원을 방문해 방명록을 쓰고 있다. ⓒ뉴시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제주4·3평화공원을 방문해 방명록을 쓰고 있다. ⓒ뉴시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민경욱 전 미래통합당(옛 국민의힘) 의원의 비아냥을 의식한 듯 방명록에 글씨를 '또박또박' 썼다.

23일 제주4·3평화공원을 방문한 이 대표는 위패봉안실에 마련된 방명록에 "다시 찾아뵈었습니다. 아픔이 완전히 치유될때까지 더 노력하고 더 자주 찾아뵙겠습니다"라고 썼다.

20여 일 만에 다시 제주를 찾은 이 대표는 글씨체 논란을 의식한 듯 한 글자 한 글자 공을 들여 방명록을 썼다.

지난 4일 이 대표가 당대표 후보 시절 같은 장소에서 남긴 방명록과 비교해 더 커지고 선명해졌다.

이 대표의 글씨체 논란은 민 전 의원이 제기했다.

그는 지난 14일 자신의 SNS에  이 대표가 대전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을 찾아 참배한 뒤 남긴 방명록 사진을 올려 "이 글이 ‘내일들 룬비하는 대탄민국든 숭고한 희생과 헌신을 딪지 닪민늡니다’라고 읽힌다"고 썼다.

이어 “신언서판(身言書判)이라고 했다. 옛 선조들은 사람이 쓴 글씨로 그 사람의 됨됨이를 판단하는 세 번째 기준으로 쳤다”며 “디지털 세대, 컴퓨터 세대들의 글씨체는 원래 다 이런가. 그렇다면 죄송하다”고 비아냥거렸다.

그러면서 “이 글은 비문까지는 아니더라도 굳이 숭고한 희생의 헌신과 주체를 빼놓은 게 어딘가 모자라고 많이 어색한 문장이다. 도대체 누구의 희생을 말하는 거냐”고 지적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