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부동산 투기 의혹' 윤미향∙양이원영 제명
민주당 '부동산 투기 의혹' 윤미향∙양이원영 제명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6.22 13:24
  • 수정 2021-06-22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 ⓒ뉴시스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 ⓒ뉴시스

부동산 투기 의혹이 제기된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윤미향 양이원영 의원이 제명됐다.

신현영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22일 의원총회에서 두 의원의 제명 안건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그는 "표결하지 않고 과반의 동의를 얻는 방식으로 의결했다"며 "본인 귀책사유가 아닌 경우나 부동산과 관계없는 사유인 경우는 복당을 허용하고, 복당시 불이익이 없도록 하는 부분을 명확히 했다"고 설명했다.

당 지도부는 부동산 의혹이 제기된 의원 12명에 대해 탈당을 권유했다.

다만 비례대표인 이들 두 의원에 대해서는 의원직을 유지할 수 있도록 출당 조치를 하기로 했다.

권익위 조사에서 윤 의원은 부동산 명의신탁 의혹이, 양이 의원은 농지법 위반 의혹이 각각 제기됐다.

두 의원에 대한 제명 조치로 민주당 의석 수는 172명으로 줄었다.

나머지 지역구 의원 10명 가운데 탈당계를 제출한 6명까지 정식 처리되면 166명이 된다.

김한정∙김회재∙오영훈∙우상호 4명은 부당한 조처라며 탈당 거부 입장이다.

신 원내대변인은 "부동산과 관련해 국회의원부터 솔선수범하겠다는 강력한 의지의 마음 아픈 결단"이라며 "국민의힘도 하루빨리 제대로 된 전수조사에 대한 의지를 보일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