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방곡곡 360°] 얼기설기 삐죽삐죽 전봇대, 보기만 해도 아찔
[방방곡곡 360°] 얼기설기 삐죽삐죽 전봇대, 보기만 해도 아찔
  • 박성희 전문위원 / W경제연구소 대표
  • 승인 2021.06.28 14:07
  • 수정 2021-06-28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신문
ⓒ여성신문

이불 밖은 위험하다. 우스개소리로 넘기기엔 집 안팎의 사고가 너무 잦다. 무심코 열어둔 찬장 모서리에 부딪쳐 이마가 찢어지고, 냉동실에 뒀던 떡이 떨어져 엄지발가락을 뭉개 놓기도 한다. 집안에서도 이러니 집밖은 두 말 할 것도 없다.

걸어도 차를 타도 위험하긴 마찬가지다. 툭하면 정비한다며 갈아대는 보도블럭은 울퉁불퉁하거나 틈새가 벌어져 어르신은 물론 여성들의 발걸음을 힘들게 한다. 가로수 밑둥 둘레에 놓인 보호덮개 또한 불쑥 솟거나 푹 꺼져 보행을 방해하기 일쑤다.

뿐이랴. 걷다 보면 수시로 만나는 전봇대도 아슬아슬하다. 회색의 둥근 콘크리트 기둥이던 전봇대가 온갖 선이 얼기설기 얽힌 거리의 흉물(?)로 바뀐 지 오래다. 전봇대가 각종 선(線)꾸러미가 된 건 1999년 정보화촉진기본법 개정으로 통신선을 한국전력 전봇대에 설치할 수 있게 되면서부터다.

한국전력의 전기선에 KT· SK브로드밴드· LG유플러스의 통신선과 케이블TV 선까지 덧대진 건데 문제는 이 각각의 선을 전봇대 겉에 붙이고선 아무 줄로나 둘둘 감아놓은 것이다. 보기 흉한 건 말할 것도 없고 감전 가능성을 생각하면 보는 것만으로도 불안하다. 개중엔 여러개 줄을 둘러친 판을 조이는 고리가 불거져 나온 것도 있다.

그것도 딱 초등학교 1~2학년생 정도 아이들 눈높이 쯤에. 전봇대에 쓰인 문구는 딱 하나. ‘굴착금지’다. 굴착이야 아무나 할 수도 없고, 함부로 하지도 않을 것이다. 그러나 전봇대 아래쪽에 삐죽 나와 있는 쇠붙이는 지나가는 사람 모두의 옷이나 살을 찢을 수도 있고, 무심코 뛰어 지나가는 아이들 눈을 찌를 수도 있다.

ⓒ여성신문
ⓒ여성신문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