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대선 출마 선언 “사람을 높이는 나라”
추미애 대선 출마 선언 “사람을 높이는 나라”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1.06.21 11:33
  • 수정 2021-06-21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대선 출마 선언식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홍수형 기자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홍수형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대선 출마를 공식화했다.

추 전 장관은 지난 20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오랜 고심 끝에 결심했다. ‘사람이 높은 세상’을 향한 깃발을 높게 들기로 했다”며 오는 23일 오후 2시 유튜브 ‘추미애TV’를 통해 대선 출마 선언을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사람보다 높은 것은 없다. 사람은 돈보다 높고, 땅보다 높으며, 권력보다 높다”며 “‘사람을 높이는 나라’는 주권재민의 헌법정신을 구현하며, 선진강국의 진입로에서 국민의 품격을 높이는 나라”라고 설명했다.

추 전 장관은 “출마선언식은 비대면 온택트 방식으로 진행된다”며 “제가 개혁의 저항에 맞서 고군분투하던 시절, 국민 여러분이 힘내라며 만들어준 구독자 21만의 ‘추미애TV’를 통해 생방송으로 만나 뵐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별도의 내빈도 없고 축사도 없다. 근사한 세레모니도 없다”며 “오직 저의 열정과 비전에 국민의 목소리만 담겠다”고 덧붙였다.

법무장관 시절 ‘추-윤’ 갈등의 당사자이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대척점에 섰던 그는 “나만큼 윤석열을 잘 아는 사람은 없다. 제가 꿩 잡는 매”라며 윤 전 총장의 저격수를 자임해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