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있으면 0칼로리"… 서울 산 아래 맛집 5곳
"맛있으면 0칼로리"… 서울 산 아래 맛집 5곳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1.06.26 09:34
  • 수정 2021-06-27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운동했으니 괜찮아~
서울에서 등산 후 가볼 만한 맛집 Best 5
ⓒ원일 일러스트레이터
ⓒ원일 일러스트레이터

금강산도 식후경. 등산을 계획했다면 주변 맛집도 빼놓을 수 없다. 서울 산 아래 맛집들을 소개한다.

암벽등반동호회 회원이 추천하는 북한산 만두전골 ‘풍성식당’

풍성식당 만두전골
풍성식당 김치전

북한산 백운대 정산 근처에서는 인수봉이 보인다. 바라만 봐도 아찔한 산봉우리를 타는 클라이머들이 자주 간다는 식당이 있다. 백운대에서 우이동 하산길로 내려온다면 만두전골을 파는 풍성식당을 만날 수 있다. 풍성식당의 만두는 만두피가 얇아 만두소가 다 비친다. 양도 푸짐해 넉넉하게 즐길 수 있다. 만두전골로도 부족하다면 김치전을 추가해 먹는 것을 추천한다.

주소 서울 강북구 삼양로173길 31

문의 02-908-8232

영업시간 매일 07:00 - 22:00 명절 휴무

칼국수 5대천왕으로 꼽힌 인왕산 들깨칼국수 ‘체부동 잔치집’

체부동 잔치집 들깨칼국수 ⓒ업체등록사진
체부동 잔치집 들깨칼국수

요즘 인왕산의 주말은 젊은 등산객으로 붐빈다. 바위산이지만 338.2m라는 비교적 낮은 높이로 등산을 처음 시작하는 사람들에게 딱이다. 가볍게 산행 후 경복궁역 쪽으로 향하면 ‘체부동 잔치집’이 나온다. 이 집의 대표 메뉴는 들깨칼국수다. 가게 문에도 ‘서울시민이 뽑은 칼국수 5대 천왕’이라고 붙어 있다. 들깨 향이 가득하고 국물이 진해 공기밥을 말아 먹는 사람도 간혹 있다.

주소 서울 종로구 자하문로1길 16

문의 02-730-5420

영업시간 매일 10:00 - 02:00/일요일 10:00 - 24:00

등산 후 막걸리각 아차산 두부 요리 ‘원조 할아버지 손두부’

원조 할아버지 손두부 모두부 ⓒ업체제공
원조 할아버지 손두부 모두부

아차산 하면 떡볶이가 유명하다고 하는데 고된 등산 후에는 반주가 생각난다. 아차산 하산길에 위치한 ‘원조 할아버지 손두부’는 줄 서서 먹는 유명한 식당이다. 메뉴는 간단하다. 모두부, 순두부가 대표적이다. 모두부는 청양고추, 새우젓, 김치를 올려 먹으면 조합이 잘 맞는다. 순두부에는 간장과 함께 먹으면 고소하다. 두부와 함께 아차산 막걸리를 들이키면 등산 피로가 풀리는 것만 같다.

주소 서울 광진구 자양로 324 1층

문의 02-447-6540

영업시간 매일 06:00 - 22:00

자연에서 즐기는 한식 청계산 ‘소담채’

소담채 석쇠구이쌈밥 ⓒ소담채
소담채 석쇠구이쌈밥

등산을 하고 왔는데 자연에서 한식을 먹을 수 있는 곳이 있다. 원터골입구에서 하산하다 보면 ‘소담채’가 나온다. 이 집 쌈밥에서는 불맛이 난다. 고추장으로 양념한 고기를 석쇠 위에 올려 구워서 그렇다. 가격도 1만원으로 적당하다. 밑반찬도 든든하다. 산나물이 10가지나 나온다. 부산 동래파전 방식으로 만든 해물파전도 인기다. 가격은 1만6천원인데 비싸다고 생각하면 오산이다. 그만큼 내용물이 실하다.

주소 서울 서초구 원터6길 5

문의 02-3462-8592

영업시간 매일 09:00 - 20:30

도봉산에서 즐기는 야외 양고기 바비큐 ‘도봉산양고기’

도봉산양고기 삼각갈비 ⓒ업체등록사진
도봉산양고기 삼각갈비
도봉산양고기 삼각갈비 ⓒ업체등록사진
도봉산양고기 삼각갈비

도봉산에서 내려오면 야외에서 양고기 바비큐를 즐길 수 있는 ‘도봉산양고기’가 있다. 대표 메뉴는 삼각갈비다. 1인분에 두 덩이가 나온다. 등뼈에 붙어있는 살코기 중 연한 부분이라고 한다. 미리 초벌 해서 나오기 때문에 불판 앞에서 많이 기다릴 필요 없다. 인내심을 가지고 조금만 더 구우면 된다. 사이드 메뉴로는 메밀 막국수를 추천한다. 밑반찬도 정갈하다. 타인과 공유하지 않고 개인으로 먹을 수 있도록 따로 준다.

주소 서울 도봉구 도봉로191길 99-6

문의 02-3492-3324

영업시간 매일 12:00 - 22:00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