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김정은 "대화와 대결 모두 준비돼 있어야"
북한 김정은 "대화와 대결 모두 준비돼 있어야"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6.18 09:45
  • 수정 2021-06-18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든 정부 출범 이후 첫 대외 메시지
북한 김정은 조선노동당 총비서 ⓒ노동신문∙뉴시스
김정은 북한 조선노동당 총비서 겸 국무위원장 ⓒ노동신문∙뉴시스

김정은 북한 조선노동당 총비서 겸 국무위원장이 "대화와 대결 모두 준비돼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18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 총비서는 전날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3차전원회의 3일차 회의에서 "국가의 존엄과 자주적인 발전 이익을 수호하고, 평화적 환경과 국가의 안전을 믿음직하게 담보하자면 대화에도 대결에도 다 준비돼 있어야 한다"며 "특히 대결에는 더욱 빈틈 없이 준비돼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 출범 이후 북한이 처음으로 내놓은 공식적인 대외 메시지다.

바이든 행정부는 출범 100일 만에 대북 정책 검토를 마무리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목표로 실용적인 접근을 통해 북한과의 외교를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지난달 한·미 정상은 물론 최근 주요 7개국(G7),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회원국들이 북한을 향해 대화에 나설 것을 촉구했지만 북한은 침묵을 지켜 왔다.

김 총비서는 "전략적 지위와 능동적 역할을 더욱 높이고, 유리한 외부적 환경을 주동적으로 마련하라"며 "시시각각 변화되는 상황에 예민하고 기민하게 반응·대응하며 조선반도 정세를 안정적으로 관리해나가는데 주력해나가야 한다"고 대외 정책적 입장과 원칙을 표명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알곡 생산 계획 완수에 관한 결정서를 채택하고, 인민 생활 개선을 위한 실천적 대책도 논의했다.

북한은 지난 15일부터 노동당 전원회의를 진행하고 있으며, 이날도 "회의는 계속된다"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