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재개발 건물 붕괴 참사 '불법 하도급' 확인…수사 확대
광주 재개발 건물 붕괴 참사 '불법 하도급' 확인…수사 확대
  • 김현희 기자
  • 승인 2021.06.13 13:36
  • 수정 2021-06-13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오전 광주 동구 학동 재개발구역 철거건물 붕괴사고 현장에서 소방당국이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전날 오후 오후 이곳에서는 철거 중이던 5층 건물이 무너지면서 지나가던 버스를 덮쳐 9명이 숨지고 8명이 중상을 입었다. ⓒ뉴시스
광주 동구 학동 재개발구역 철거건물 붕괴사고 현장 ⓒ뉴시스

광주 재개발구역 철거건물 붕괴 참사와 관련해 경찰은 불법 다단계 하도급이 있었던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13일 경찰 등에 따르면, 광주 동구 학동 재개발정비사업 4구역 내 붕괴 건물을 비롯한 학동 650-2번지 외 3필지 내 건축물 10채에 대한 철거 공사는 현대산업개발(시행사), 한솔기업(시공사), 백솔기업으로 하청의 재하청이 이뤄졌다.

이 과정에서 석면 철거 공사는 다원이앤씨가 수주한 뒤 백솔기업에 또다시 하청을 준 것으로 드러났다.

철거를 도맡은 백솔기업은 석면 해체 면허를 다른 업체에서 빌려 공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단계 하도급을 거치면서 '이익금 빼먹기'가 벌어졌고, 철거 공사비는 3.3m²당 당초 28만 원였으나 최종 하청단계에선 4만 원까지 크게 줄었다.

이에 다단계 하청을 거치면서 공사 기간·비용 최소화를 해야만 철거 시공사가 수익을 가져갈 수 있는 구조적 모순을 해소하고, 안전 관리·감독 규제를 실효성 있게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