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건물 붕괴 사고에 문 대통령 “철저히 조사해 엄중 처리하라”
광주 건물 붕괴 사고에 문 대통령 “철저히 조사해 엄중 처리하라”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1.06.11 14:43
  • 수정 2021-06-11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문재인 대통령이 광주 건물 붕괴 사고와 관련 “신속하고 철저하게 조사해 엄중하게 처리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0일 “희생자와 가족의 아픔을 덜어드리는 모든 조치를 취하라”며 이같이 주문했다고 청와대 박경미 대변인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희생자들의 명복을 빌고, 피해자와 가족 분들, 그리고 더 나아가 광주 시민들에게 깊은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희생자와 가족에 대해 “광주시와 동구청, 국토교통부와 행정안전부는 사망자 장례 절차와 부상자 치료 지원을 통해 희생자와 가족의 아픔을 덜어드리는 모든 조치를 취하라”고 말했다.

경찰과 국토부 등 관계 기관의 철저한 사고 원인 조사와 책임 소재 규명에 대해서는 “사전 허가 과정이 적법했는지, 건물 해체 공사 주변의 안전조치는 제대로 취해졌는지, 작업 중에 안전관리 규정과 절차가 준수되었는지 확인하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무엇보다 안타까운 점은 사고 징후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현장에서 차량 통제가 이루어지지 않아 큰 희생으로 이어진 점”이라며 “신속하고 철저하게 조사하여 엄중하게 처리하라”고 했다.

이어 “피해자와 가족들에게도 그 진행 상황을 소상히 설명하여 한 치의 의혹도 남지 않도록 하라”고 덧붙였다.

사고 수습 및 재발 방지 노력과 관련 “2019년 잠원동 철거 사고 이후 재발 방지 대책이 마련되었음에도 불구하고 또다시 유사한 사고가 발생한 것은 유감”이라며 “다시는 이러한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재발 방지 대책의 이행 상황을 점검하고, 보완 대책을 관련 부처 합동으로 조속히 마련하라”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9일 광주 동구 학동 4구역 재개발정비사업지 내에서 철거 중인 5층 건물이 무너져 시내버스를 덮치는 사고로 9명이 숨지고 8명이 중상을 입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