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골프장서 70대 남성 벼락 맞아 숨져…'폭풍우 피하려다'
미 골프장서 70대 남성 벼락 맞아 숨져…'폭풍우 피하려다'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6.10 16:50
  • 수정 2021-06-10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ixabay
ⓒPixabay

미국에서 폭풍우를 피해 나무 밑으로 피한 70대 남성이 벼락에 맞아 숨졌다.

외신들에 따르면 현지시간 9일 미 뉴저지주에 있는 골프장 '벌링턴 컨트리클럽'에서 신원이 공개되지 않은 70대 남성이 나무 아래서 숨진 채 발견됐다.

나무는 골프장 클럽하우스로부터 약 460m 떨어진 곳에 있었다.

경찰은 목격자 진술 등을 토대로 당시 폭풍우가 휘몰아치자 남성이 피할 곳을 찾아 나무 밑으로 달려갔는데, 나무에 벼락이 내리치며 바로 옆에 있던 그가 충격을 받고 현장에서 사망한 것으로 추정했다.

정확한 사인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으나, 당시 많은 비가 내려 바닥에 물이 고여 벼락에서 발생한 전류가 흐르기 쉬웠던 것으로 알려졌다.

워싱턴포스트 따르면 올해 미국에서 벼락에 맞아 숨진 첫 사례다. 지난해에는 벼락으로 17명이 숨졌다.

워싱턴포스트는 "벼락으로 인해 사망한 사람이 지난 6개월 동안 발생하지 않았다"면서 "이는 최장 기록"이라고 보도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