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건강생활백서] 팔꿈치통증, 만성으로 발전되기 전 빠른 치료 중요해
[W건강생활백서] 팔꿈치통증, 만성으로 발전되기 전 빠른 치료 중요해
  • 정리=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6.09 09:04
  • 수정 2021-06-09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팔꿈치 과사용증후군 진단 시 어떤 치료 받아야할까?

 

ⓒ(주)토마스애드
ⓒ(주)토마스애드
ⓒ(주)토마스애드
ⓒ(주)토마스애드
ⓒ(주)토마스애드
ⓒ(주)토마스애드
ⓒ(주)토마스애드
ⓒ(주)토마스애드
ⓒ(주)토마스애드
ⓒ(주)토마스애드
ⓒ(주)토마스애드
ⓒ(주)토마스애드

팔꿈치 통증의 원인이 되는 대표적인 질환은 테니스 엘보와 골프 엘보가 가장 흔하다.

팔꿈치 주변의 힘줄에 염증이 생기는 질환으로 무리한 힘을 가해 팔과 손을 반복적으로 사용하는 직업군, 가정주부들에게 많이 발생되며 작은 손상들이 반복적으로 누적되면서 팔꿈치에 발생하는 가장 흔한 질환이다.

 

<테니스 엘보 : 팔꿈치 바깥쪽 통증>

의학적 명칭으로 외측상과염이라고도하며 팔꿈치 바깥쪽 부위 힘줄이 손상되면서 통증이 나타나는 질환이다. 반복적인 일을 많이 하는 주부들에게 흔하게 발견되며, 또한 운동선수나 직장인에게서도 발병된다.

 

<골프 엘보 : 팔꿈치 안쪽 통증>

의학적 명칭으로 내측상과염이라고 하며 테니스 엘보와 반대로 팔꿈치 안쪽이 아프다. 

손목을 안으로 굽혔을 때 힘이 가해지면서 힘줄 내부에 파열이 발생해 통증이 찾아오는 질환이다. 팔 안쪽이 쑤시거나 물건을 잡기 위해 주먹을 꽉 쥐기 어려워지는 통증이 특징이다.

은평구 활기찬정형외과∙통증의학과 박수철 대표원장은 "팔꿈치 통증을 가벼운 통증으로 오인하여 무심코 지나지는 경우가 비일비재한데, 방치하게 된다면 만성질환으로 이어질 수 있어 전문가의 치료가 중요하다"며 "초기에 발견하면 비수술적인 치료로 충분히 개선 가능해 빠르게 치료받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팔꿈치통증 치료>

  • 약물치료
  • 물리치료
  • 체외충격파
  • 프롤로테라피
  • PRP주사

일반적인 치료에 어려움이 계속되거나 통증이 재발된다면 자기 혈액에서 추출한 회복 인자 성분을 주입하는 새로운 방식의 치료인 'PRP 주사'를 고려해볼 수 있다.

PRP란 혈소판 풍부 혈장(Platelet Rich Plasma)의 약어로, 혈액 처리용 기구 및 원심분리기를 통해 가벼운 세포 성분의 혈소판 및 혈장 성분만을 분리한 후 추출 및 농축 과정을 거쳐 환자에게 다시 주사하는 치료이다.

최근 치료술에 대한 안정성과 유효성 평가를 마치고 신의료기술로 선정되었으며 식품의약품안전처가 허가한 혈액 처리 장비를 갖춘 의료기관에서 치료 가능하다.

팔꿈치 통증 질환은 무리한 손목과 팔 사용으로 인해 발병하는 만큼 치료를 마친 후에 격렬한 운동이나 반복적인 노동을 삼가고 통증이 없어질 때까지 충분한 휴식을 취해야 한다.

후에는 꾸준하게 스트레칭을 해주고 운동을 통해 근육을 단련 시켜 사전에 예방해야 한다.

만약 팔꿈치가 찌릿하고 뻐근한 통증을 느낀다면 참지 말고 병원에 찾아가 검진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

 

<팔꿈치통증 스트레칭>

1.굴근스트레칭

손등이 위로 가게 하여 반대편 손으로 손등을 잡고 손목을 가능한 아래쪽으로 꺾어 눌러준다.  (10초씩 5~10회 반복)

2.신근 스트레칭

손바닥이 위로 가게 하여 반대편 손으로 손바닥을 잡고 손목을 가능한 아래쪽으로 꺾어 눌러준다. (10초씩 5~10회 반복)

3.상완 이두근 운동

팔꿈치 부분이 움직이지 않게 고정하고 아령을 천천히 들어올립니다. (10회반복)

4.상완 삼두근 운동

팔을 올린 상태에서 팔꿈치를 고정하고 아령을 들어올립니다. (10회 반복)

 

글/그림 : 토마스애드 

도움말 : 은평구 활기찬정형외과∙통증의학과 박수철 대표원장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