휠체어도 쓸 수 있는 싱크대 언제쯤? 이케아·한샘·현대리바트 “계획 없어”
휠체어도 쓸 수 있는 싱크대 언제쯤? 이케아·한샘·현대리바트 “계획 없어”
  • 이세아 기자
  • 승인 2021.06.09 10:50
  • 수정 2021-06-13 12: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획일적인 높이 80~85cm 싱크대 불편 지적에
가구업계 ‘빅3’ 모두
“높이 90cm 이상 싱크대도 판매중”
휠체어도 사용 가능한 싱크대는?
“출시 계획 없어...특수제작은 가능”
휠체어 사용자도 쓸 수 있는 싱크대 디자인 ⓒiStockPhoto
휠체어 사용자도 쓸 수 있는 싱크대 디자인. 아직 국내에서는 흔히 찾아보기 어렵고 주문제작해야만 한다. ⓒiStockPhoto

주방 싱크대 높이가 옛 여성 평균 키에 맞춰 낮게 설계돼, 남성을 포함해 다양한 신체적 조건의 이용자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는 여성신문 보도(▶ 남자들이 설거지만 하면 허리 아픈 이유, 싱크대에 있다 www.womennews.co.kr/news/212240) 후 “공감한다”는 독자 의견이 쏟아졌다.

이케아, 한샘, 현대리바트 등 이른바 가구업계 ‘빅3’도 이러한 여론을 인식하고 있으며, 더 많은 이들이 편하게 쓸 수 있는 제품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휠체어 이용자도 편리하게 쓸 수 있는 싱크대 제품을 출시했거나 출시할 계획이라는 기업은 아직 없었다.

일반 주택이나 가구매장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주방 싱크대·작업대의 높이는 80~85cm다. 한국가구시험연구원에서 인증한 가정용 싱크대의 표준 높이(85cm)를 반영했다. 옛 여성의 평균 키(155~160cm)에 맞춘 수치로, ‘주방은 여성의 공간’이라는 성별 고정관념이 드러난다. 높아지는 평균 신장도 반영되지 않았다.

가구업계 ‘빅3’ 모두 현실적인 높이의 싱크대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정완숙 이케아 홍보실장은 싱크대 하부장, 다리, 상판까지 총 높이 약 90~92cm 제품을 판매 중이며, “이케아 주방 제품을 국내에서 처음 판매하던 2014~2015년엔 오히려 한국인 신장보다 높다는 의견도 있었다”고 전했다. 염창선 한샘 홍보팀 과장은 2016년부터 싱크대·작업대 하부장 제품의 기본 높이를 85cm에서 87cm로 높였고, 최근 89~90cm 등 다양한 높이의 제품을 출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경훈 현대백화점그룹 홍보실 책임은 “하부장에 다리까지 더하면 총 높이 10~16cm 이상 조절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케아 ‘메토드’ 등 싱크대 하부장 제품 높이는 80cm. 이케아는 여기에 다리, 상판까지 최종 높이 약 90~92cm 제품을 판매 중이라고 밝혔다.  ⓒ이케아
이케아 ‘메토드’ 등 싱크대 하부장 제품 높이는 80cm. 이케아는 여기에 다리, 상판까지 최종 높이 약 90~92cm 제품을 판매 중이라고 밝혔다. ⓒ이케아
한샘 싱크대 ‘베리키친’, ‘원더화이트’, ‘코펜하겐’ 등의 제품 크기. 싱크대 높이 89cm. ⓒ한샘
한샘 싱크대 ‘베리키친’, ‘원더화이트’, ‘코펜하겐’ 등 제품 크기. 싱크대 하부장 높이 89cm. ⓒ한샘
현대리바트 싱크대 ‘델리스’ 제품 크기. 싱크대 높이 87.6cm ⓒ현대리바트
현대리바트 싱크대 ‘델리스’ 등 다수 제품 크기. 싱크대 하부장 높이 87.6cm ⓒ현대리바트

그러나 휠체어 사용자, 거동이 불편한 사람도 이용할 수 있는 ‘유니버설 디자인’을 적용한 싱크대 제품을 출시할 계획이라는 기업은 없었다. 3사 모두 “주문 제작은 가능하다”면서도 “유니버설 디자인 가구는 제작 검토 중”이라고 답했다. “그게 뭐냐”고 되묻는 홍보팀 관계자들도 있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