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극기 휘날리며’부터 ‘아일라’까지…영화로 본 6·25 전쟁
‘태극기 휘날리며’부터 ‘아일라’까지…영화로 본 6·25 전쟁
  • 김규희 기자
  • 승인 2021.06.25 09:38
  • 수정 2021-06-25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OTT 뭐 볼까]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6·25 전쟁을 다룬 영화 5편을 소개한다.

태극기 휘날리며 (2004) [네이버 시리즈온]

영화 '태극기 휘날리며' 스틸컷 ⓒ㈜쇼박스

감독: 강제규/ 출연: 장동건, 원빈, 이은주 외

한국/ 전쟁/145분/ 15세 관람가

영화 ‘태극기 휘날리며’는 1950년 6월의 어느 날, ‘진태’(장동건)와 ‘진석’(원빈)이 한반도에 전쟁이 일어났다는 소식에 갑작스레 전쟁터로 내몰리는 이야기다. 진태는 아직 학생인 진석의 징집해제·생존을 위해 영웅이 되기를 자처하는데, 끝내 생각지도 못한 운명의 덫을 만나게 된다. ‘태극기 휘날리며’는 제25회 청룡영화상에서 한국영화 최다관객상 등 4관왕을, 제40회 백상예술대상에서 영화 작품상 등을 받았다.

영화 '태극기 휘날리며' 스틸컷 ⓒ㈜쇼박스

웰컴 투 동막골 (2005) [왓챠]

영화 '웰컴 투 동막골' 스틸컷. ⓒ㈜쇼박스

감독: 배종/ 출연: 강혜정, 정재영, 신하균 외

한국/ 드라마/133분/ 12세 관람가

영화 ‘웰컴 투 동막골’은 1950년 11월, 한국 전쟁이 한창이던 때 태백산맥 근처에 자리 잡은 마을 ‘동막골’을 배경으로 한다. 영화는 동막골에 국군, 인민군, 연합군이 모두 모이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들 다룬다. 강혜정은 ‘웰컴 투 동막골’로 제26회 청룡영화상 여우조연상, 제43회 대종상영화제 여우조연상 등을 받았다.

영화 '웰컴 투 동막골' 스틸컷. ⓒ㈜쇼박스

포화 속으로 (2010) [왓챠]

영화 '포화 속으로' 스틸컷 ⓒ롯데엔터테인먼트

감독: 이재한/ 출연: 차승원, 권상우, T.O.P 외

한국/ 전쟁/120분/ 12세 관람가

영화 ‘포화 속으로’는 1950년 6월25일 새벽 4시, 한국전쟁이 시작되면서 총 한 번 제대로 잡아본 적 없는 71명의 학도병이 인민군 유격대와 마주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낙동강 지지선을 지키기 위해 전쟁에 참여했던 학도병 71명의 실화를 바탕으로 한다. ‘포화 속으로’는 제18회 춘사영화상에서 음향기술상을 받았다.

영화 '포화 속으로' 스틸컷 ⓒ롯데엔터테인먼트

고지전 (2011) [넷플릭스·왓챠]

영화 '고지전' 스틸컷 ⓒ㈜쇼박스

감독: 장훈/ 출연: 신하균, 고수, 이제훈 외

한국/ 전쟁/133분/ 15세 관람가

영화 ‘고지전’은 1953년 2월, 휴전협상이 난항을 거듭하는 가운데 동부전선 최전방 애록고지에서 전사한 중대장 시신으로부터 아군의 총알이 발견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6·25 전쟁 휴전협정 기간인 1951년 7월부터 약 2년 동안 고지를 먼저 차지하기 위해 수많은 전쟁을 한 역사를 바탕으로 만들어졌다. ‘고지전’은 제48회 대종상 영화제에서 최우수 작품상 등 4관왕을, 제32회 청룡영화상에서 촬영상 등 3관왕을 차지했다.

영화 '고지전' 스틸컷 ⓒ㈜쇼박스

아일라 (2017) [네이버 시리즈온]

영화 '아일라' 스틸컷. ⓒ㈜영화사 빅

감독: 잔 울카이/ 출연: 김설, 이스마일 하지오글루 외

한국·터키/ 드라마/123분/ 15세 관람가

영화 ‘아일라’는 1950년 한국전쟁에 파병된 ‘슐레이만’(이스마일 하지오글루)이 칠흑 같은 어둠 속 남겨진 5세 ‘소녀’(김설)를 발견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슐레이만은 소녀에게 터키어로 ‘달’이라는 뜻의 ‘아일라’라는 이름을 지어준다. 6·25 전쟁 고아를 거둔 터키 참전군인의 감동 실화를 바탕으로 한다.

영화 '아일라' 스틸컷. ⓒ㈜영화사 빅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