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계대출 4년 3개월 만에 감소…"흐름 계속될지 미지수"
가계대출 4년 3개월 만에 감소…"흐름 계속될지 미지수"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6.02 06:49
  • 수정 2021-06-02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중구 하나은행 대출 창구에서 대출 희망자가 서류 등을 작성하는 모습. ⓒ뉴시스
서울 중구 하나은행 대출 창구 ⓒ뉴시스

지난달 주요 시중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이 4년 3개월 만에 처음으로 감소했다.

2일 은행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등 5대 시중은행의 지난달 말 기준 가계대출 잔액은 687조8076억원으로 4월 말(690조8623억원) 대비 3조547억원 줄었다.

전월 대비 가계대출 잔액이 감소한 것은 2017년 2월 이후 처음이다.

주요 시중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이 감소한 데는 신용대출 잔액 감소 영향이 컸다.

5대 시중은행의 지난달 말 기준 신용대출 잔액은 138조4911억원으로 4월 말(142조2278억원) 대비 3조7367억원 줄었다.

81조원을 끌어모으며 공모주 시장 역사를 새로 쓴 SKIET 공모주 청약이 끝나자 증거금이 5월 초 대부분 환불된 데 따른 영향으로 분석된다.

은행권에서는 금융당국이 가계대출 관련 규제를 지속하고 있는 만큼 당분간 가계대출 잔액이 크게 증가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다만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1조2000억원 가량 증가했다.

5대 시중은행의 지난달 말 기준 주담대 잔액은 485조1082억원으로 4월 말(483조8738억원) 보다 1조2344억원 늘었다.

개인사업자대출도 1조8000억원 가량 증가했다.

5대 시중은행의 지난달 말 기준 개인사업자대출은 283조159억원으로 4월 말(281조2222억원) 대비 1조7936억원 늘었다.

전문가들은 오는  7월 가계부채 관련 대책이 시행되므로 이같은 흐름이 계속될지 여부는 좀 더 지켜봐야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