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질 폭로했다고 여배우가 조폭 동원해 보복폭행"…경찰 수사 중
"갑질 폭로했다고 여배우가 조폭 동원해 보복폭행"…경찰 수사 중
  • 김현희 기자
  • 승인 2021.05.31 16:38
  • 수정 2021-05-31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당 여배우 “내가 피해자…고소장 낸 상태”
ⓒ뉴시스
ⓒ뉴시스

강남 한복판에서 폭행 사건이 발생했다. 피해자는 한 여배우가 조폭을 동원해 자신을 폭행한 것이라고 주장했고, 해당 여배우는 자신이 오히려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상황이다. 

31일 서울 강남경찰서는 폭행 혐의로 30대 남성 A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28일 오전 2시 50분께 강남구 청담동의 한 공원 앞 도로에 차를 세우고 앉아 있던 남성 B씨를 주먹 등으로 마구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등에 따르면, B씨는 "얼마전 지인의 주점에 30대 여배우 C씨가 수차례 찾아와 공짜 술을 요구하며 갑질을 했다는 내용의 글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렸고 이에 해당 C씨가 조폭인 A씨를 동원해 자신을 폭행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자신을 C씨의 지인이라고 밝힌것으로 전해졌다.

폭행의 배후로 지목된 C씨는 오히려 자신이 피해를 봤다고 주장하면서 B씨를 경찰에 고소했다고 밝혔다.

C씨는 이날 SNS에 "명예훼손 등으로 서울 수서경찰서에 (고소장을) 낸 상태"라고 적었다.

경찰은 B씨와 C씨를 각각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