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병 환자 대부분 '고지혈증' 동반…심근경색∙뇌졸중 '위험'
당뇨병 환자 대부분 '고지혈증' 동반…심근경색∙뇌졸중 '위험'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5.31 11:35
  • 수정 2021-05-31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다수 환자 고지혈증 있다는 사실 모르거나 치료 받지 않아"
ⓒPixabay
ⓒPixabay

국내 당뇨병 환자 10명 중 8명은 고지혈증을 동반하고 있지만 인지율과 치료율은 20~30%대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서울성모병원 가정의학과 김경수·김승재 교수팀은 "국내 성인 당뇨병 환자의 83.3%가 고지혈증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2014년부터 2018년까지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를 활용해 심뇌혈관 질환이 없는 19세 이상 성인 당뇨병 환자 4311명을 대상으로 고지혈증 유병률과 인지율, 치료율을 조사 분석했다.

성별별로는 여성이 88.3%, 남성 78.1%로 나타나 큰 차이를 보였다.

특히 19~39세 젊은층에서 유병률이 88.5%로 다른 연령층보다 높은 것은 물론 기존 연구에서 보고된 건강한 20~30대 고지혈증 유병률(15~20%) 보다 훨씬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당뇨병 환자의 고지혈증 인지율과 치료율은 각각 36.5%와 26.9%에 불과해 대다수 환자들이 고지혈증이 있다는 사실을 모르거나 치료를 받고 있지 않았다.

또 고지혈증 수치가 얼마나 정상적으로  조절되는지 보여주는 고지혈증 조절률(공복혈당 100mg/dL 이하)은 18.8%로 대다수 환자들이 고지혈증을 제대로 관리하고 있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경수 교수는 “당뇨병은 제대로 관리되지 않으면 관상동맥, 뇌혈관 등에 동맥경화나 죽상경화증을 일으켜 협심증, 심근경색, 뇌졸중 발생으로 이어질 수 있고, 죽상경화증의 대표적인 위험인자가 고지혈증”이라면서 “당뇨병 환자는 철저한 혈당 관리와 함께 정기적인 고지혈증 검사를 통해 꾸준히 치료받아야 합병증을 예방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고지혈증은 과다한 지방 성분(콜레스테롤·중성지방)이 혈관벽에 쌓여 염증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혈액 내 콜레스테롤 수치가 증가할수록 혈관에 동맥경화가 발생해 협심증, 심근경색증, 뇌졸중 등의 발생 위험과 사망률이 높아진다.

하지만 평소 특별한 증상이 없어 간과하기 쉽다.

연구팀은 "당뇨병 환자는 건강한 사람에 비해 심혈관 질환 발생 위험이 2~4배 높은 만큼 심혈관 질환을 예방하기 위해 보다 철저한 고지혈증 관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고지혈증을 치료하려면 식이요법∙운동요법을 포함한 생활습관을 개선하고 콜레스테롤 수치에 따라 지질대사를 개선시키는 약물요법을 병행해야 한다.

무엇보다 혈중 지방질을 낮추기 위한 지속적인 관리가 필수이다.

미국, 유럽 등은 당뇨병 환자의 경우 고지혈증을 보다 엄격하게 관리하도록 권고하고 있고, 한국지질동맥경화학회도 심뇌혈관 질환이 없는 당뇨 환자를 고위험군으로 지정해 나쁜 콜레스테롤(LDL)을 100mg/dL 미만으로 조절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김승재 교수는 “고지혈증 치료를 받고 있는 당뇨 환자들의 경우에도 LDL 콜레스테롤이 목표치(100mg/dL 미만)로 조절되는지 지속적인 추적 관리가 필요하고, 조절이 불량하면 약물 증량 등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리피드 인 헬스 앤드 디시즈(Lipids in Health and Disease)’ 온라인판 3월 26일자에 실렸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