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공화당, 9280억달러 규모 인프라 투자 '역제안'
미 공화당, 9280억달러 규모 인프라 투자 '역제안'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5.28 06:24
  • 수정 2021-05-28 0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든 대통령이 제시한 1조7000달러에는 못 미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8일(현지시간)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총기폭력 방지 연설을 하고 있다. ⓒAP/뉴시스·여성신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AP/뉴시스·여성신문

미국 공화당이 조 바이든 대통령의 인프라 투자법안과 관련해 1000조원 규모의 역제안을 내놨다.

외신들에 따르면 현지시간 27일 공화당 상원의원들은 9280억달러 규모의 인프라 투자 제안을 했다.

제안에는 도로와 교량에 910억달러, 수자원에 480억달러, 공항에 250억달러, 철도에 220억달러 등을 투자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재원은 사용되지 않고 있는 코로나19 지원금으로 알려졌다.

웨스트버지니아의 셸리 무어 캐피토 상원의원은 "이것은 초당적인 합의에 도달하기 위한 진지한 노력"이라고 말했다.

공화당이 제안한 금액은 바이든 대통령이 2조2500억달러로 제시했다가 최근 1조7000억달러로 줄인 인프라 투자법안 규모와 차이가 여전히 크다.

바이든 대통령은 법인세율 인상으로 인프라 투자 자금을 마련하겠다는 구상이지만, 공화당은 이에 반대하고 있다.

공화당은 법인세율 인상 대신 사용되지 않고 있는 코로나19 원조금을 재원으로 한다는 구상이다.

팻 투메이 상원의원은 "미국구조계획(ARP)으로부터 7000억 달러 규모의 미사용 코로나19 원조금이 있다고 들었다"고 전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