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 성추행' 동화작가 한예찬 항소심서 집행유예 감형
'아동 성추행' 동화작가 한예찬 항소심서 집행유예 감형
  • 김현희 기자
  • 승인 2021.05.26 19:42
  • 수정 2021-05-26 1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뉴시스

아동성추행 혐의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동화작가 한예찬 씨가 항소심에서 감형을 받았다.

26일 수원고법 제3형사부(부장판사 김성수)는 미성년자 위계 등 추행(성폭력처벌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한 씨의 항소심 선고공판에서 원심을 파기하고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

또, 4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 아동·청소년·장애인 관련 기관 3년 취업금지를 명령했다.

한 씨는 2016년부터 자신의 수업을 듣던 11살 아이에게 강제로 입을 맞추거나 껴안는 등 27차례에 걸쳐 성추행한 혐의로 기소돼 지난해 1심에서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받았다.

한 씨는 초등학생용 판타지 역사물로 유명한 ‘서연이와’ 시리즈를 쓴 작가로 지난해 1심 선고 이후 출판사는 한 씨의 모든 책을 절판하고 서점에서 회수했다.

항소심 재판부는 "한 씨가 사실오인으로 주장한 4가지 혐의는 무죄로 판단되고 피해자 측과 합의한 점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구속상태였던 한 씨는 이날 집행유예가 선고됨에 따라 석방됐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