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자연휴양림으로 여름 휴가 가자” 6월 1일 추첨 신청 접수 시작
“국립자연휴양림으로 여름 휴가 가자” 6월 1일 추첨 신청 접수 시작
  • 이하나 기자
  • 승인 2021.05.25 18:55
  • 수정 2021-05-25 1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변산자연휴양림의 숲속의집 위도항 객실. ⓒ산림청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
국립변산자연휴양림의 숲속의집 위도항 객실. ⓒ산림청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

산림청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소장 이영록)는 오는 6월 1일 오전 10시부터 여름 성수기(7월15~8월24일) 국립자연휴양림 이용을 위한 추첨 신청을 받는다고 밝혔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거리두기에 따라 전체 객실 중 1055개(49%) 객실만 6월에 진행된다.

숲나들e 홈페이지에 가입한 국민이라면 누구나 신청 가능하며, 1인당 객실 또는 야영시설 1회에 한하여 최대 2박 3일까지 신청할 수 있다. 성수기 마지막 날인 8월24일의 경우 1박2일만 신청 가능하다.

추첨 신청은 6월 7일 오후 6시까지 숲나들e 홈페이지(foresttrip.go.kr)에서 하면 된다. 추첨 결과는 6월 9일 오전 10시에 발표된다.

당첨자는 6월 9일 오전 10시부터 6월 16일 오후 6시까지 사용료를 결제해야 하고, 결제하지 않은 경우 해당 당첨이 취소된다. 단, 코로나 19 확산 상황에 따라 예약이 취소될 수 있다. 

국립신시도자연휴양림의 숲속의 집. ⓒ산림청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
국립신시도자연휴양림의 숲속의 집. ⓒ산림청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

산림청은 공정한 추첨제 운영을 위해 ㈜KT의 블록체인 플랫폼인 BaaS(Blockchain as a Service)를 통해 구현된 추첨 방식을 실시할 계획이다.

앞서 지난해 여름 성수기 추첨 결과를 보면, 약 7만명이 신청해 평균 경쟁률 객실 4.4대 1, 야영데크는 1.63대 1을 기록했다. 경쟁률이 가장 높은 객실은 전북 부안에 위치한 변산자연휴양림의 숲속의 집 ‘위도항’으로 119대 1이었다. 경쟁률이 가장 높은 야영시설은 18대 1을 기록한 강원 정선 가리왕산자연휴양림의 ‘야영데크 201번’이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