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도소 출소 후 무인업소 돌며 수천만원 훔친 20대 검찰 송치
교도소 출소 후 무인업소 돌며 수천만원 훔친 20대 검찰 송치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5.25 13:01
  • 수정 2021-05-25 1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뉴시스

무인업소를 대상으로 수천만원을 절도한 20대가 구속됐다.

25일 대전 서부경찰서는 특정범죄 가중 처벌 등에 관한 법률(절도법) 위반 혐의로 A씨를 지난 21일 구속해 검찰로 송치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달 16일 교도소 출소 후 전국을 돌아다니며 무인업소 32곳을 대상으로 총 9500만원 상당의 현금 등을 훔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추적을 피하기 위해 범행을 저지른 도시에는 하루 이상 머무르지 않았다.

천안의 한 주유소에서는 현금을 훔친 뒤 주유소 업주 소유의 외제 차를 훔쳐 타고 도주했다.

A씨는 창원에서 범행을 저지르고 인천에 왔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 관계자는 “최근 무인업소가 늘면서 무인 계산기에 보관된 현금을 노린 유사 범죄가 증가하고 있다”며 “현금 보관 장소에는 잠금장치를 견고하게 설치해 범죄 표적이 되지 않도록 주의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