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끼 두꺼비를 보호해주세요”…부산 온천천 로드킬 방지 캠페인
“새끼 두꺼비를 보호해주세요”…부산 온천천 로드킬 방지 캠페인
  • 김현희 기자
  • 승인 2021.05.23 15:35
  • 수정 2021-05-24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근 연못에 두꺼비 올챙이 수천 마리
부산 동래구 온천천시민공원 ⓒ뉴시스
부산 동래구 온천천시민공원 ⓒ뉴시스

부산시가 도심하천인 온천천에서 태어난 새끼 두꺼비를 살리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두꺼비는 대개 2월 말~3월 초에 알에서 깨어나 약 60일간의 올챙이 시기를 보낸 뒤 5월 초께 뭍으로 올라간다.

두꺼비는 올챙이 시기를 지나면 무리를 지어 인근 산으로 이동하는 습성이 있는데 뭍으로 향하는 온천천 주변에는 산책로와 자전거 도로가 있어 로드킬 위험에 노출된다.

관할 구청은 매년 새끼 두꺼비 이동 시기에 맞춰 연못과 그 일대 50m 정도 구간에 그물망까지 쳐놓고 시민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사무소 관계자는 "주로 비가 올 때 새끼 두꺼비 대이동이 시작되는데 로드킬로 죽는 무리가 많다"며 "온천천에서 태어난 두꺼비들이 잘 살 수 있도록 매년 모니터링과 로드킬 방지에 주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두꺼비 등 양서류는 생물의 다양성과 건강한 환경을 가늠할 수 있는, 기후 변화에 민감한 환경 지표 생물이다.

벌 등 곤충과 마찬가지로 이들이 사라지는 건 도시의 기후와 환경이 달라졌다는 것을 의미한다.

환경부는 두꺼비를 포획금지종으로, 서울시는 보호종으로 지정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