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미국은 영원한 친구…한반도 평화 공동의지 확인"
문 대통령 "미국은 영원한 친구…한반도 평화 공동의지 확인"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5.22 06:09
  • 수정 2021-05-22 0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미 협력 확대는 세계 경제의 돌파구 될 것"
문재인 대통령이 현지시간 21일 오후 미국 워싱턴 백악관 이스트룸에서 열린 한국전쟁 명예 훈장 수여식에 참석해 연설을 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현지시간 21일 오후 미국 워싱턴 백악관 이스트룸에서 열린 한국전쟁 명예 훈장 수여식에 참석해 연설을 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만나 한미동맹 강화와 양국 경제 협력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현지시간 21일 오후 백악관 국빈만찬장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 확대회담 모두발언에서 "한미동맹 강화와 한반도 평화로의 공동의지를 확인했다"며 "한반도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정착을 위해 한국은 미국과 함께 긴밀히 협력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한미 양국은 70년이 넘는 굳건한 동맹국으로 미국은 한국이 가장 힘들었을 때 한국을 도와주고 이끌어준 영원한 친구"라며 "코로나 확산 이후 첫 순방지로 미국을 방문하고 바이든 대통령과 새 정부의 인사들을 만나게 돼 매우 기쁘다"라고 전했다.

이어 "한미 양국은 코로나 위기 속에서도 문을 닫지 않고 관계를 유지해 두 나라 기업들의 성공적인 협력 사례가 일어나고 있다"며 "한미 협력 확대는 세계경제 회복의 돌파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머지않은 시기에 한국 서울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다시 만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바이든 대통령은 "한미동맹은 세계에서 아주 중요한 지역으로, 전세계의 평화와 안정에 필수적"이라며 "한미 양국 관계가 더욱더 성숙해서 여러 가지 새로운 그러한 도전에 함께 협력해 나가기를 기대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 5분부터 37분간 정상회담을 가졌고, 이어 57분간 소인수 정상회담을 진행했다.

두 정상은 양측 참모 전원이 배석한 확대 정상회담을 완료한 뒤 회담 결과를 담은 공동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이다.

한편,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문 대통령이 한국전 참전용사의 명예훈장수여식에 문 대통령이 끝까지 참석해줬다며 "개인적으로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