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광주 민주화운동 41주년] 용혜인 의원 “미얀마에도 5·18 정신을 이어나가자”
[5·18 광주 민주화운동 41주년] 용혜인 의원 “미얀마에도 5·18 정신을 이어나가자”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1.05.18 19:09
  • 수정 2021-05-18 1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혜인 기본소득당 의원 ⓒ뉴시스‧여성신문
용혜인 기본소득당 의원 ⓒ뉴시스‧여성신문

용혜인 기본소득당 의원은 5·18 광주 민주화운동 41주년을 맞아 “미얀마 민중을 지원하는 실질적인 조치를 찾음으로써 5.18 정신을 이어나가자”고 밝혔다.

용 의원은 18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다시 5·18이다”라며 “41년 전 자신의 소중한 생명까지 이 나라 민주주의를 위해 바친 광주의 선열을 생각하며 숙연해진다”고 썼다.

그는 5·18을 정치적으로 이용되는 것에 대해 비판했다. 용 의원은 “한국 정치와 언론이 5·18을 다루는 방식을 보며 답답함을 느꼈다”며 “물론 누구나 자신이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가치를 5.18 정신에 투영하거나 정치의 영역에서 활용할 수는 있다. 그러나 유력 대선후보의 정체성을 시험하는 리트머스 시험지로 5.18에 대한 견해가 집중 부각되고, ‘자유민주주의 체제를 만들어낸 원동력’, ‘어떤 독재에도 분연히 맞서야’같은 하나마나한 이야기의 진의를 해석하는 데 정치와 언론이 몰두하는 건 안타까운 일”이라고 지적했다.

용 의원은 “5·18 정신이라는 것은, 정치적 입지를 보여주기 위해서라거나 5·18의 적통이 누구인지를 은근히 강조하기 위한 유력 정치인들의 형식적인 기념사에서 발견되는 게 아니다”라며 “5·18 광주 정신이 불의에 맞서 제 몸을 던지는 저항의 정신이며, 고통과 눈물을 함께 나눈 연대의 정신이라고 한다면, 저는 다른 곳에서 41년 전 광주에서 쓰러진 시민들이 남긴 유산을 발견한다”고 썼다. 이어 “이역만리 미얀마에서 벌어지는 탄압과 학살에 마음을 아파하고, 우리 일인마냥 자발적으로 도우려 나서는 모습이야말로 5.18 광주가 우리에게 남긴 유산”이라고 덧붙였다.

용 의원은 지난 4월26일 ‘미얀마 사태의 실질적 해결을 위한 국회 결의안’을 11명의 동료 의원님들과 함께 발의했다. 그는 “군부의 경제적 기반이 될 수 있는 국내 기업의 미얀마 내 사업을 조사해 필요한 조치를 취하고, 구속력 있는 안보리 결의 도출을 위하여 이에 반대하는 국가들을 대한민국 정부가 적극적으로 비판·설득하며, 미얀마 사태 해결을 위해 아시아 국가들의 국제회의를 열자는 내용”이라며 “2월에 나온 국회 결의안이 원칙적 입장을 표명했다면 저는 결의안에서 우리나라가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조치를 할 것을 촉구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 국민들은 미얀마 민주주의 회복을 응원하고 있다. 그 마음을 모아, 미얀마 민중을 지원하는 실질적인 조치를 찾음으로써 5·18 정신을 이어나가자”며 “41년 전 도청은 계엄군에게 점령당했지만, 이웃 민중의 또 다른 ‘도청’이 함락되도록 내버려 두지 말자”고 촉구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