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강남역 사건' 5주기 추모 "'여성혐오' 인식... 지금 얼마나 나아졌나"
이낙연 '강남역 사건' 5주기 추모 "'여성혐오' 인식... 지금 얼마나 나아졌나"
  • 이하나 기자
  • 승인 2021.05.17 21:22
  • 수정 2021-05-17 2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전 대표 페이스북 캡쳐
이낙연 전 대표 페이스북 캡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17일 '강남역 여성 살해 사건(이하 강남역 사건)' 5주기를 맞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피해자 추모글을 게재했다.

이 전 대표는 강남역 사건에 대해 "오직 여성만을 표적으로 삼은 폭력과 살인"이며 "우리 사회가 '여성혐오'를 정면으로 인식하게 만든 충격적인 사건이었다"고 적었다.

이어 "많은 국민들, 특히 여성들에게 큰 분노와 슬픔을 안겨 줬다"고 했다.

이 전 대표는 "5년이 지난 지금, 우리는 얼마나 나아졌을까"라고 반문하며 "서로를 존중하며 살아가는 평등한 사회는 아직 멀리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차이를 차별하지 않고 다름을 혐오하지 않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이 전 대표는 글과 함께 서울여성회가 공개한 강남역 사건 5주기 온라인 추모 페이지 링크도 공유했다.

다음은 이낙연 전 대표 글 전문.

‘강남역 살인사건’ 5주기입니다. 오직 여성만을 표적으로 삼은 무자비한 폭력과 살인. 강남역 살인사건은 우리 사회가 ‘여성혐오’를 정면으로 인식하게 만든 충격적 사건이었습니다.

많은 국민들, 특히 여성들에게 큰 분노와 슬픔을 안겨 주었던 그 사건 당시, 지하철 강남역 지붕에 붙었던 색색의 추모 쪽지들은 많은 사람의 기억에 아직도 선명합니다.

5년이 지난 지금, 우리는 얼마나 나아졌을까요? 서로를 존중하며 살아가는 평등한 사회는 아직 멀리 있는 것 같습니다. 차이를 차별하지 않고 다름을 혐오하지 않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습니다.

강남역 살인사건 5주기 추모 온라인 공간이 열려 있습니다. 추모의 쪽지를 남기며 희생자를 추모합니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http://bit.ly/210517%EA%B0%95%EB%82%A8%EC%97%AD5%EB%85%84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