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 게이츠, 20년 전 여성 직원과 부적절 관계 수년간 유지"
"빌 게이츠, 20년 전 여성 직원과 부적절 관계 수년간 유지"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5.17 17:00
  • 수정 2021-05-17 1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AP/뉴시스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MS) 창업자 ⓒAP/뉴시스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가 20년 전 여성 직원과 부적절한 관계를 수년간 유지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현지시간 16일 월스트리트저널(WSJ) 보도에 따르면, MS 이사회는 2019년 말 자사 엔지니어로 근무하는 한 여성에게서 2000년부터 수년간 빌 게이츠와 성적인 관계를 맺어왔다고 주장하는 편지를 받았다.

이사회는 외부 법률회사를 고용해 진상 조사에 나섰고, 빌 게이츠가 이사직을 내려놔야 한다는 결정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빌 게이츠는 이사에 재선임된 지 3개월밖에 되지 않은 시점인 지난해 3월 자선사업에 힘쓰겠다면서 이사회에서 스스로 물러났다.

게이츠의 대변인은 이와 관련해 "20년 전 내연 관계가 있었지만 좋게 끝났다"며 "그러나 그가 이사회에서 물러난 것은 이번 일과는 관련이 없다"고 해명했다.

빌 게이츠는 지난 3일 아내 멀린다와 이혼하기로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두 사람은 이혼 사유를 밝히지는 않았지만 그가 성범죄자였던 제프리 엡스타인과의 친분을 이어가자 멀린다가 크게 분노했다는 외신들의 보도가 나왔다.

엡스타인은 미성년자를 대상으로 숱한 성범죄를 저질렀다가 2019년 8월 감옥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27년간 결혼생활을 이어온 멀린다는 2019년 부터 이혼을 준비해 온 것으로 전해졌다.

빌 게이츠가 MS나 자선단체 '빌앤드멀린다 게이츠 재단'에서 여성들에게 접근하는 등 부적절한 행동을 종종 해왔다는 여러 증언이 나와, 그의 외도가 이혼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친 게 아니냐는 이야기도 나온다.

뉴욕타임스(NYT)는 빌 게이츠가 2006년 자신 앞에서 보고서를 발표한 MS 한 여성 직원에게 개인적으로 이메일을 보내 저녁을 함께 먹자고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당시 그는 "만약 불편하면 없었던 일로 해달라"고 썼고, 이 여성은 결국 이에 응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그로부터 1∼2년 뒤 그는 뉴욕으로 출장 가던 중 동행한 여성 재단 직원에게도 "너랑 만나고 싶다. 나랑 저녁 먹겠느냐"라고 말한 것으로도 알려졌다.

NYT는 "게이츠 부부도 직장에서 만나 결혼하게 된 것"이라면서 "당시 빌 게이츠는 멀린다의 상사였다"고 전했다.

한편, 빌 게이츠 대변인은 "부부의 이혼 사유 등에 대한 수많은 허위 사실들이 보도돼 매우 실망스럽다"면서 "둘의 이혼을 둘러싼 유언비어와 추측이 갈수록 괴상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