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잎부터 택시운전사까지...영화로 본 ‘5·18 민주화운동’
꽃잎부터 택시운전사까지...영화로 본 ‘5·18 민주화운동’
  • 김규희 기자
  • 승인 2021.05.18 10:37
  • 수정 2021-05-18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OTT 뭐 볼까]

5월18일, 제41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일을 맞아 5·18 민주화운동을 다룬 영화 5편을 소개한다. 

꽃잎 (1996) [왓챠]

영화 '꽃잎' 스틸컷. ⓒ대우시네마

감독: 장선우/ 출연: 이정현, 문성근, 이영란 외

한국/ 드라마/101분/ 청소년 관람불가

영화 ‘꽃잎’은 1980년 5월 어머니를 따라 광주 시내의 시위대 대열에 동참한 소녀(이정현)의 이야기다. 소녀는 시위에 참석했다가 총에 맞아 죽어가는 엄마의 손을 뿌리친 채 도망간 뒤 정신분열증을 가지게 됐다. ‘꽃잎’은 5·18 민주화운동을 최초로 다룬 영화다. 이정현은 이 영화로 제34회 대종상영화제와 제17회 청룡영화상에서 신인여우상을 받았다.

영화 '꽃잎' 스틸컷. ⓒ대우시네마

박하사탕 (1999) [왓챠]

영화 '박하사탕' 스틸컷. ⓒCGV 아트하우스

감독: 이창동/ 출연: 설경구, 문소리, 김여진 외

한국/ 드라마/130분/ 청소년 관람불가

영화 ‘박하사탕’은 직업과 가족 모두를 잃은 ‘영호’(설경구)가 철로 위에서 “나 다시 돌아갈래”라고 절규하면서 시간을 거슬러 올라가는 영화다. 영호는 1980년 5·18 민주화운동 때 진압군으로 동원된다. 이후 1979년 가을로 거슬러 올라가고 마침내 스무 살 첫사랑 순임을 만난다. 설경구는 이 영화로 제21회 청룡영화상에서 남우주연상을, 제36회 백상예술대상에서 신인연기상을 받았다.

영화 '박하사탕' 스틸컷. ⓒCGV 아트하우스

화려한 휴가 (2007) [넷플릭스·왓챠]

영화 '화려한 휴가' 스틸컷. ⓒCJ엔터테인먼트

감독: 김지훈/ 출연: 김상경, 안성기, 이요원 외

한국/ 드라마/125분/ 12세 관람가

영화 ‘화려한 휴가’는 1980년 5월 광주에 사는 택시기사 ‘민우’(김상경)의 일상에 어느 날 갑자기 총·칼로 무장한 시위대 진압군이 등장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화려한 휴가’는 1980년 5월18일 그날의 작전명으로 알려져 있다. 이 영화는 제27회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에서 촬영상을 받았다.

영화 '화려한 휴가' 스틸컷. ⓒCJ엔터테인먼트

26년 (2012) [넷플릭스]

영화 '26년' 스틸컷. ⓒ인벤트 디, 청어람

감독: 조근현/ 출연: 진구, 한혜진, 임슬옹 외

한국/ 액션/135분/ 15세 관람가

영화 ‘26년’은 광주 수호파 중간보스 ‘곽진배’(진구), 국가대표 사격선수 ‘심미진’(한혜진), 서대문소속 경찰 ‘권정혁’(임슬옹) 등 5·18 민주화운동 희생자 2세가 모여 극비 프로젝트를 벌이는 이야기다. 강풀 작가의 웹툰 ‘26년’을 원작으로 한다. 제34회 황금촬영상 시상식에서 심사위원특별상을 받았다.

영화 '26년' 스틸컷. ⓒ인벤트 디, 청어람

택시운전사 (2017) [넷플릭스, 왓챠]

영화 '택시운전사' 스틸컷. ⓒ㈜쇼박스

감독: 장훈/ 출연: 송강호, 토마스 크레취만, 유해진 외

한국/ 가족·드라마/137분/ 15세 관람가

영화 ‘택시운전사’는 택시운전사 ‘만섭’(송강호)이 독일기자 ‘피터’(토마스 크레취만)를 태우고 광주로 나서는 이야기다. 택시운전사 김사복씨와 독일 공영방송 NDR의 위르겐 힌츠페터 기자 등 실존 인물을 바탕으로 만들어졌다. ‘택시운전사’는 제38회 청룡영화상, 제54회 대종상영화제, 제26회 부일영화상에서 최우수작품상을 받았다.

영화 '택시운전사' 스틸컷. ⓒ㈜쇼박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