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관서 아동 보며 4시간 음란행위한 남성…경찰에 자수
도서관서 아동 보며 4시간 음란행위한 남성…경찰에 자수
  • 김규희 기자
  • 승인 2021.05.15 11:16
  • 수정 2021-05-15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충남 천안 모 아파트 도서관 CCTV 영상 공개돼
경찰 추적 중 20대 남성 14일 자수
충남 천안의 모 도서관에서 한 남성이 아이를 보며 음란행위를 하는 모습 ⓒ'천안에서 전해드립니다' 페이스북 페이지
충남 천안의 모 도서관에서 한 남성이 아이를 보며 음란행위를 하는 모습 ⓒ'천안에서 전해드립니다' 페이스북 페이지

충남 천안의 모 도서관에서 아이를 보며 4시간 동안 음란행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는 20대 남성이 경찰에 자수했다.

14일 천안서북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께 공연음란 혐의를 받는 A(24)씨가 자수했다.

12일 이날 페이스북 페이지 ‘천안에서 전해드립니다’에는 천안 모 아파트 도서관에서 중·고등학생 정도로 보이는 남성이 여자아이들을 보며 음란행위를 했다는 글이 게시됐다.

제보자는 폐쇄회로(CC)TV 영상 캡처 사진을 같이 올렸다. 해당 사진에는 검은색 티셔츠에 회색 운동복 바지를 입고 운동화를 신은 남성이 책장 뒤에서 어린이들이 앉아 있는 곳을 보면서 음란행위를 하는 모습이 담겼다.

제보자는 “행위는 8일 정오부터 오후 4시까지 4시간 동안 지속해서 이어졌다. 해당 남자가 다른 장소에서도 이러한 행위로 여자아이들이 피해를 볼까 걱정된다. 제2의 조두순이 나오기 전 사전에 뿌리를 뽑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신고를 받은 뒤 CCTV 영상 분석으로 A씨 인적사항을 파악했다. 이후 A씨 거주지 인근에서 잠복했다. 잠복 중에 A씨는 경찰에 자수했다.

경찰은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