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를 위한다면 물비누보다 고체 비누
지구를 위한다면 물비누보다 고체 비누
  • 김규희 기자
  • 승인 2021.05.15 10:35
  • 수정 2021-05-15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쓰지마요]
고체 비누와 거품망이다. ⓒ여성신문<br>
고체 비누와 비누 거품망. ⓒ여성신문

흔히 쓰는 액체 비누에는 고체 비누보다 화학 성분이 더 많이 들어간다. 액체 샴푸가 담긴 플라스틱 통과 펌프 쓰레기도 문제다. 고체 비누를 쓰면 수질 오염을 줄일 수 있다.

다만 쓸수록 모양이 망가지고, 미끄러워 보관이 어렵다는 단점이 있다. 그럴 때는 거품망에 넣어 쓰면 된다. 시중에서 친환경 순면 거품망을 구해서, 고체 비누를 넣고 사용하면 된다. 거품망을 수도꼭지에 묶어놓고, 필요할 때마다 문질러 사용하면 된다. 거품이 잘 날 뿐만 아니라 보관이 용이하다는 장점도 있다.

거품망에 넣은 고체 비누 모습이다. ⓒ여성신문<br>
거품망에 넣은 고체 비누 모습이다. ⓒ여성신문

 

ⓒ여성신문

‘쓰지마요’는 일상 속에서 실천 가능한 ‘쓰레기 덜 버리는 방법’을 소개하는 코너다. 생활 속에서 활용할 수 있는 제로 웨이스트 팁을 매주 공유한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