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임직원들 공공주택 분양받아 얻은 시세 차액 3300억원 넘어"
"LH 임직원들 공공주택 분양받아 얻은 시세 차액 3300억원 넘어"
  • 김현희 기자
  • 승인 2021.05.10 15:41
  • 수정 2021-05-10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년간 1379명…평균 2억4000만원 올라

경실련 "임직원들이 적법하게 분양받았는지 전수조사를 해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서울지역본부 ⓒ뉴시스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서울지역본부 ⓒ뉴시스

한국토지주택공사(LH) 임직원들이 최근 10년간 공공주택을 분양받아 얻은 시세 차액이 3300억원이 넘는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0일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지난 10년간 LH 임직원 1379명이 입주한 공공주택 202개 단지의 분양가와 시세 등을 분석한 결과 아파트값 상승으로 3339억원의 시세차익을 거뒀다"고 밝혔다.

공공주택 한 집당 평균 2억2000만원에 분양됐고, 지난 4월 기준 평균 4억6000억원으로 올라 2억4000만원의 차액이 발생한 것이다.

가장 큰 차액을 본 단지는 서울 강남지구의 세곡푸르지오로 호당 12억원씩 올랐다.

LH 임직원 5명이 1채당 3억원에 분양받은 이 단지는 올해 15억원으로 5배 올랐다.

이어 서초힐스는 11억8000만원, 강남LH1단지는 11억7000만원 등 1채당 시세 차액 상위 5개 단지를 계약한 LH 임직원은 모두 15명으로 평균 10억8000만원의 차액을 얻었다.

이 5개 단지의 과거 시세를 보면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1년 동안에만 평균 3억3000만원가량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2017년 이곳의 아파트 1채는 평균 6억8000만원이었는데 올해 13억7000만원으로 배가 넘게 올랐다.

단지별로는 계약자수가 많은 경남혁신도시가 가장 높았다.

경남혁신도시 LH 4단지는 2012년 169명이 평균 1억9000만원에 분양받았고, 현재 시세가 3억6000만원으로 시세차액은 한 채당 1억7000만원, 전체 290억원으로 가장 많다.

경실련은 "공기업 지방 이전 정책에 따라 LH가 경남혁신도시로 이전하며 많은 임직원이 특별분양을 받아 이런 결과가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며 "실거주 여부 등을 조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청약경쟁률 10위 안에 드는 인기 공공주택을 받은 임직원들도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LH에 따르면, 81세대를 모집한 판교창조경제밸리A1지구는 2039명의 청약자가 몰릴 정도로 인기였는데 LH임직원 2명이 계약에 성공했다. 

하남감일B-4지구에서는 4명, 남양주별내A25단지 2명 등 총 11명이 인기 주택에 당첨됐다.

때문에 임직원들이 분양받은 269개단지의 청약경쟁률도 모두 공개돼야 한다는 주장도 나온다.

경실련은 "공공주택사업은 공기업 직원들의 투기판"이라며 "LH 임직원들이 적법하게 분양받았는지 전수조사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