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신산업 인재 부족"…청년 고용 당부
이낙연 "신산업 인재 부족"…청년 고용 당부
  • 김현희 기자
  • 승인 2021.05.07 15:10
  • 수정 2021-05-07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뉴시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뉴시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청년 인재 채용∙양성이 대한민국 경제를 위한 최우선 순위 투자라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7일 중견기업연합회를 찾아 “위기의 시기일수록 과감하고 미래를 내다보는 투자가 필요하다”며 청년 고용을 당부했다. 

그는 신산업 분야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청년직업제도를 강화하겠다고 했다.

이 전 대표는 “신산업분야는 앞으로 10년 동안 58만 명이 부족하고 당분간 해마다 15만 명을 신규채용해야 한다”며 “청년들을 교육시켜 채용하면 훗날 기업의 소중한 자산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당과 정부는 국가적 차원의 특별직업교육 프로그램을 가동하고 기업이 투자하는 직업교육에도 대대적으로 투자할 계획”이라며 “청년직업교육은 추경을 해서라도 재원을 확보하고, 청년고용 기업에 관한 인센티브를 2배로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하반기부터 세계경제 회복이 본격화하며 우리 경제의 반등도 더 확실해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중견기업이 통큰 신규 채용을 통해 청년고용문제 해소에 동참해주시길 부탁한다”고 거듭 당부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