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빛내리 서울대 석좌교수, 한국인 최초 영국 왕립학회 회원 선정
김빛내리 서울대 석좌교수, 한국인 최초 영국 왕립학회 회원 선정
  • 이하나 기자
  • 승인 2021.05.07 13:33
  • 수정 2021-05-07 1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빛내리 서울대 생명과학부 석좌교수 사진=서울대
김빛내리 서울대 생명과학부 석좌교수 사진=서울대

RNA 분야 세계적 석학인 김빛내리 서울대 생명과학부 석좌교수가 영국 ‘왕립학회(The Royal Society)’ 외국인 회원으로 선정됐다. 한국인으로는 처음이다.

왕립학회는 1660년 영국 런던에서 창립된 세계 최고 권위의 학술단체로 자연과 기술에 대한 유용한 지식의 개선 및 수집, 합리적 철학 체계의 건설이 목적이다. 영국의 과학 한림원으로서 국가 과학 연구 진흥과 정책 수립을 이끌고 있다.

왕립학회는 ‘자연지식의 개선에 대한 심대한 기여’를 기준으로 엄격한 심사를 거쳐 매년 62명 이내의 회원을 선출한다. 그 중 외국인은 자연과학 전 분야에 걸쳐 전 세계 10여명에 불과하다. 현재까지 280여명의 노벨상 수상자를 배출했다.

김 교수는 2004년 서울대학교 생명과학부 조교수로 부임해 2017년 서울대학교 석좌교수로 임용됐으며 RNA와 유전자 조절을 연구하고 있다. 전령RNA의 분해를 막는 ‘혼합 꼬리’를 발견(2018, Science)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원인인 SARS-CoV-2의 RNA 전사체를 세계 최초로 분석(2020, Cell)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