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뺑소니 논란’ 김흥국, 블랙박스 영상 공개 “오히려 내가 피해자”
‘뺑소니 논란’ 김흥국, 블랙박스 영상 공개 “오히려 내가 피해자”
  • 김규희 기자
  • 승인 2021.05.07 13:58
  • 수정 2021-05-07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씨 빨간불일 때 비보호 좌회전 시도하다 정지
“오토바이가 멈춰 선 차량 박고 갔다”
가수 김흥국(62)씨가 대낮에 서울 시내에서 신호를 위반하고 차량을 운행하다가 오토바이와 낸 접촉사고 블랙박스 영상이 공개됐다. ⓒTV조선 영상 캡처

가수 김흥국(62)씨가 대낮에 서울 시내에서 신호를 위반하고 차량을 운행하다가 오토바이와 낸 접촉사고 블랙박스 영상이 공개됐다.

6일 TV조선이 공개한 김씨 차량 블랙박스를 보면, 김씨는 빨간불일 때 비보호 좌회전을 시도하다 정지한다. 그때 갑자기 오토바이가 빠른 속도로 달려와 김씨 차량을 스치듯 지나간다. 오토바이는 노란불일 때 직진을 했다고 알려졌다.

김씨는 운전 중 신호를 어기고 불법 좌회전을 하면서 오토바이를 들이받고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4월24일 오전 11시20분께 서울 용산구 이촌동 한 사거리에서 SUV 차량을 몰고 가다 오토바이와 부딪혔다. 오토바이 운전자는 사고로 다리를 다쳤다고 전해졌다. 음주운전은 아니었다고 알려졌다.

김씨는 경찰을 통해 “정차한 차량을 오토바이가 치고 지나갔기 때문에 오히려 내가 피해자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오토바이 탑승자의 신고로 김씨를 입건했다. 현재 경찰은 김씨만 조사한 상태다. 경찰은 양측의 주장이 엇갈린 만큼 오토바이 탑승자를 포함한 추가 조사를 할 방침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