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경상수지 228억달러 흑자…3분기 연속 확대
1분기 경상수지 228억달러 흑자…3분기 연속 확대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5.07 08:49
  • 수정 2021-05-07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승용차∙반도체 수출 호조…수입 줄고 서비스수지 개선

외국인, 주식투자 65억달러↓∙채권투자 231억달러↑
우리나라는 무역 의존국이기에 수출이 늘어날수록 흑자를 기록, 외화가 국내로 들어오게 된다. 따라서 달러의 가치는 낮아지고 상대적으로 우리 돈의 가치는 높아지게 된다.   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cialis coupon free discount prescription coupons cialis trial couponfree prescription cards sporturfintl.com coupon for cialis ⓒ인천항만공사 제공
ⓒ인천항만공사 제공

7일 한국은행의 '2021년 3월 및 1분기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1분기 경상수지는 228억2000만달러 흑자로 지난 2020년 3분기(240억달러 흑자) 이후 3분기 연속 확대 흐름을 이어갔다.

수출은 전년동기(1296억2000만달러)대비 12.4% 증가한 1456억4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승용차 수출이 32.4% 커졌고, 화공품(28.4%), 반도체(13.4%) 등도 증가세를 보였다.

수입은 전년동기(1139억90000만달러)대비 10.5% 증가한 1260억1000만달러로 집계됐다.

자본재와 소비재가 각각 23.1%, 19% 증가했다.

수출이 수입보다 더 많이 늘면서 수출과 수입의 차이인 상품수지 흑자규모는 196억3000만달러로 전년동기(156억3000만달러)대비 흑자 폭이 40억달러 확대됐다.

1분기 서비스수지는 14억달러 적자로 전년동기(-60억8000만달러) 대비 적자 규모가 46억8000만달러 축소됐다.

적자를 보였던 운송수지가 25억2000만달러 흑자로 전환된 영향이 컸다.

여행수지 적자도 22억5000만달러에서 12억5000만달러로 10억달러 축소된 점도 서비스수지 적자 개선에 기여했다.

해상·항공화물 운송수입이 늘어난 덕분에 운송수지는 2020년 2분기(1억4000만달러 흑자)부터 4분기 연속 흑자를 보이고 있다.

1분기 본원소득수지는 57억5000만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전년동기(37억달러) 대비 흑자 폭이 20억5000만달러 확대됐다.

국내 기업의 해외 법인으로부터 배당 수입이 증가한 영향 등으로 풀이됐다.

1분기 자본유출입을 나타내는 금융계정 순자산은 227억1000만달러 증가했다.

외국인의 국내 증권투자는 165억9000만달러 늘었다.

주식투자는 차익실현에 나선 영향 등으로 64억8000만달러 줄었고, 채권투자는 230억7000만달러 증가했다.

내국인의 해외 증권투자는 267억6000만달러로 나타났다.

한편, 3월 기준 경상수지는 78억2000만달러 흑자로 지난해 3월 흑자 규모(59억4000만달러)보다 18억8000만달러 확대됐다.

경상수지 흑자 규모는 지난해 6월부터 10개월 연속 확대 흐름을 이어갔다.

수출이 전년동월(459억달러)대비 18.5% 증가한 543억8000만달러를 기록했다.

화공품 수출이 37.2% 뛰었고, 석유제품(17.4%), 승용차(14.7%), 반도체(8.3%) 등도 증가세를 보였다.

수입도 전년동월(389억4000만달러)대비 19.3% 증가한 464억6000만달러로 집계됐다.

소비재가 25.5% 증가한 가운데, 원자재와 자본재가 각각 15.9%, 19.4% 늘었다.

상품수지 흑자규모는 79억2000만달러로 전년동월(69억6000만달러)대비 흑자 폭이 9억6000만달러 확대됐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