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미 경제 지표 호조에 다우↑∙나스닥↓
뉴욕증시, 미 경제 지표 호조에 다우↑∙나스닥↓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5.06 06:35
  • 수정 2021-05-06 0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 행정부 백신 특허 포기 지지'…모더나 주가 급락
뉴욕증권거래소 ⓒAP/뉴시스
뉴욕증권거래소 ⓒAP/뉴시스

뉴욕증시는 혼조세로 마감했다.

현지시간 5일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지수는 97.31포인트(0.29%) 오른 34,230.34로 장을 마감했다.

S&P500지수는 2.93포인트(0.07%) 오른 4,167.59에, 나스닥지수는 51.08포인트(0.37%) 떨어진 13,582.42로 마쳤다.

다우지수는 이날 3거래일 연속 오르며 사상 최고치로 마감했다.

기술주들은 전날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의 금리 관련 발언에 크게 하락했으나 이날 강한 반등세로 출발했다.

옐런 장관은 전날 한 인터뷰에서 "경제가 과열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 금리를 다소 올려야 할지도 모른다"고 말했다가 증시가 출렁이자 다른 행사에서 "(금리에 대해) 예견하거나 권고한 것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오름세를 보이던 기술주들은 경제 지표 호조에 오름폭을 축소하거나 하락세로 돌아섰다.

지표가 너무 긍정적일 경우 연방준비제도의 긴축 시기가 빨라질 수 있기 때문이다.

오토매틱데이터프로세싱(ADP)은 이날 4월 신규 민간 고용은 74만2000건이라고 집계했다.

다우존스 전망인 80만 건을 밑돌지만 개선세를 나타냈다.

정보제공업체 IHS 마킷이 발표한 4월 서비스업 구매관리자지수(PMI)는 64.7였다. 시장 예상치는 63.3이었다.

공급관리협회(ISM)가 발표한 4월 서비스업 PMI는 62.7로 약간 저조했으나, 60을 웃도는 수치를 유지했다.

이날 아마존과 넷플릭스, 페이스북 등 기술주가 하락하며 나스닥 지수를 끌어내렸다.

미 행정부가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지적특허 보호 포기를 지지한다고 하자 제약사 모더나의 주가가 장중 6% 이상 하락하기도 했다.

화이자는 보합세로 거래를 마쳤다.

한편, 연준 위원들은 완화적 기조가 여전히 유지돼야 한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리처드 클라리다 연준 부의장도 "아직 상당한 진전을 이루지 못했다"며 "자산 매입 축소에 대해 논의해야 할 시기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