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거·비혼·입양·퀴어...영화로 보는 다양한 가족 이야기
동거·비혼·입양·퀴어...영화로 보는 다양한 가족 이야기
  • 김규희 기자
  • 승인 2021.05.05 12:14
  • 수정 2021-05-05 2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OTT 뭐 볼까]

혈연으로 묶인 가족만 가족인가. 친지와 지인과 애인이 모여 만든 가족, 비혼, 입양, 퀴어 가족까지. 세상엔 N개의 가족이 있다. 최근엔 정부도 혈연 중심의 가족 개념에서 벗어나 사회적 인식 변화를 반영할 수 있도록 제도상 가족 범위를 확대하기로 했다. 5월 가정의달을 맞아 다양한 형태의 가족을 다룬 영화를 소개한다.

 

담쟁이 (2020) [네이버 시리즈온]

영화 '담쟁이' 스틸컷. ⓒ㈜트리플픽쳐스

감독: 한제이/ 출연: 우미화, 이연, 김보민 외

한국/ 가족·드라마/99분/ 15세 관람가

영화 ‘담쟁이’는 퀴어 가정을 다룬다. 누구보다 행복한 ‘은수’(우미화)와 ‘예원’(이연). 하지만 갑작스러운 교통사고로 은수는 다리를 다치고, 조카 ‘수민’(김보민)은 엄마를 잃는다. 은수는 예원에게 짐이 되기 싫어 이별을 말한다. 하지만 예원은 사랑하는 은수와 수민의 곁을 지킨다. 제21회 전주국제영화제, 제22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 초청작이다.

영화 '담쟁이' 스틸컷. ⓒ㈜트리플픽쳐스

두 개의 선 (2011) [왓챠]

영화 '두 개의 선' 스틸컷. ⓒ(주)시네마달

감독: 지민/ 출연: 지민, 이철 외

한국/ 다큐멘터리/82분/ 15세 관람가

영화 ‘두 개의 선’에는 비혼·동거 가정이 나온다. 대학에서 만나 연애를 시작한 지 10년 된 룸메이트이자 연인인 지민과 철. 이대로 함께여도 행복한데 굳이 법과 제도, 다른 관계들 속에 억지로 포함돼야 하는지 의문이다. 하지만 두 개의 붉고 진한 선을 만나면서 이들은 새로운 세상을 맞이하게 된다. 제12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에서 옥랑문화상을 받았다.

영화 '두 개의 선' 스틸컷. ⓒ(주)시네마달

인스턴트 패밀리 (2018) [네이버 시리즈온]

영화 '인스턴트 패밀리' 스틸컷. ⓒ파라마운트 픽처스

감독: 숀 앤더스/ 출연: 마크 월버그, 로즈 번, 옥타비아 스펜서 외

미국/ 코미디·가족/118분/ 12세 관람가

영화 ‘인스턴트 패밀리’는 입양 가족 이야기다. ‘피트’(마크 월버그)와 ‘엘리’(로즈 번) 부부는 직접 아이를 낳는 대신 입양을 하기로 한다. 그러나 어린아이를 입양하려는 그들의 계획과는 달리 10대 아이 세 명을 입양하게 되는 상황에 놓인다. 서로 새로운 가족이 되는 과정에서 이들은 갈등도 겪고 진정한 가족의 의미도 깨닫는다.

영화 '인스턴트 패밀리' 스틸컷. ⓒ파라마운트 픽처스

가족의 탄생 (2006) [넷플릭스]

영화 '가족의 탄생' 스틸컷. ⓒ롯데엔터테인먼트

감독: 김태용/ 출연: 문소리, 고두심, 공효진 외

한국/ 드라마/113분/ 15세 관람가

영화 ‘가족의 탄생’은 새로운 형태의 가족을 다룬다. 친구 같은 남매 ‘미라’(문소리)와 ‘형철’(엄태웅)을 기반으로 이들의 애인, 지인 등 총 7명이 모여 가족의 모습으로 살아가는 이야기다. 영화 ‘가족의 탄생’은 제44회 대종상 영화제와 제26회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에서 최우수작품상을, 제27회 청룡영화제에서 감독상·여우조연상을 받았다.

영화 '가족의 탄생' 스틸컷. ⓒ롯데엔터테인먼트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 (2011) [네이버 시리즈온]

영화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 스틸컷. ⓒ(주)NEW

감독: 민규동/ 출연: 배종옥, 김갑수, 김지영 외

한국/ 드라마·가족/125분/ 15세 관람가

영화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에는 대가족이 등장한다. 영화는 꿈 많고 할 일도 많은 ‘엄마’(배종옥)가 가사노동과 가족의 무관심에 스러져가는 이야기다. 치매에 걸린 ‘할머니’(김지영)와 자식을 돌보면서도 ‘남편’(김갑수) 등 다른 가족 구성원은 ‘엄마’를 방관한다. 영원히 반복될 것만 같았던 일상에 찾아온 이별의 순간 이후 이들은 진짜 ‘가족’이 된다.

영화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 스틸컷. ⓒ(주)NEW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