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군'위안부' 피해자 별세…생존자는 14명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별세…생존자는 14명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1.05.03 15:51
  • 수정 2021-05-03 1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광주시 나눔의집에 '위안부' 피해자의 흉상이 세워져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경기도 광주시 나눔의집에 '위안부' 피해자의 흉상이 세워져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윤모 할머니가 지난 2일 별세했다. 생존자는 15명에서 14명으로 줄었다.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정의연)는 3일 서울에 거주하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윤모 할머니가 2일 오후 10시께 별세했다고 밝혔다.

정의연에 따르면 1929년 충청북도에서 태어난 윤 할머니는 13세였던 1941년 일본으로 끌려갔다. 할머니는 일본에서 일본군 성노예로 수난을 겪었고 해방 후 1993년 정부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로 등록했다. 윤 할머니는 해외 증언과 수요시위 참가 등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활동에 참여했다.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은 서면으로 "또 한 분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떠나보내게 되어 매우 가슴 아프게 생각한다. 이제 할머니께서 평안한 안식을 얻으시길 바란다"고 애도의 뜻을 밝혔다. 정 장관은 "이제 정부에 등록된 피해자 중 생존자는 열네 분에 불과하다"면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분들께서 건강하고 편안한 노후를 보내실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을 강화하는 한편 피해자들의 명예와 존엄 회복을 위한 사업도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