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벌가 주식부자 1~4위 전부 '삼성가'…합쳐서 42조원
재벌가 주식부자 1~4위 전부 '삼성가'…합쳐서 42조원
  • 김현희 기자
  • 승인 2021.05.03 15:58
  • 수정 2021-05-03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60개 그룹 총수 일가 90명이 주식 98.3조원어치 소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뉴시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뉴시스

고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지분을 나눠가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의 보유 주식가치가 지난달말 기준 40조원을 훌쩍 넘어서면서 재벌가 주식부자 1~4위를 싹쓸이했다.

3일 기업분석 전문업체인 한국CXO연구소 조사에 따르면, 국내 60개 그룹 총수 일가 90명이 보유한 주식평가액은 지난달 30일 기준 98조3300억원으로 나타났다.

조사대상은 공정거래위원회가 발표한 2021년 5월 기준 자산 5조원 이상 공시대상 기업집단 71곳 중 자연인이 동일인으로 지정된 60곳이다.

이중 42조 원(42.8%) 정도가 삼성가 소유였다.

조사 결과 이 부회장의 주식평가액은 3월 말 8조9200억원이었는데, 이번 상속 절차 완료로 4월 말 기준 15조6167억원으로 치솟았다.

2위를 차지한 홍 전 관장은 주식가치는 3월 말 4조4000억원 수준에서 4월 말 11조4319억원으로 늘었다.

3위와 4위는 이부진 사장과 이서현 이사장으로, 두 사람 모두 3월 말까지 주식 가치는 1조8000억원 수준이었다.

이후 상속세를 받으면서 이부진 사장이 7조7800억원 수준으로 3위, 이서현 이사장이 7조2100억원으로 4위에 각각 이름을 올렸다.

네 사람 모두 삼성전자 주식 때문에 보유액이 큰 폭으로 늘었다.

이들의 주식가치를 모두 더하면 42조원 이상으로, 4월 말 기준 국내 시가총액 8위인 현대자동차(45조2900억원)를 살 수 있는 수준이다.

5~10위권에는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6조7106억원), 정몽구 현대차 명예회장(5조6000억원),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4조9600억원), 정의선 현대차 회장(3조7300억원), 최태원 SK 회장(3조5800억원), 구광모 LG 회장(3조4800억원) 순으로 집계됐다.

올해 공정위가 지정한 71개 기업집단에 포함되지는 않아 조사 대상에서 빠진 하이브(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방시혁 대표이사의 주식평가액은 3조원 수준으로 나타났다.

방시혁 대표이사의 친척인 넷마블 방준혁 이사회 의장은 2조6800억 원 수준의 높은 주식평가액 수준을 보였다.

네이버 창업자 이해진 글로벌투자책임자(GIO)도 2조2000억 원을 넘어섰다. 

71개 기업 집단에 포함되지 않은 엔씨소프트 김택진 대표이사도 2조1800억 원 이상이었다.

이 밖에도 서정진 셀트리온 명예회장(1조9000억원),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1조4700억원), 김남구 한국투자금융 회장(1조2900억원), 이재현 CJ 회장(1조2500억원), 조현준 효성 회장(1조2400억원),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1조100억원) 등이 주식재산 1조 클럽에 들어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