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덕 교수, 저스틴 비버에 “욱일기는 전범기” 항의 메일 전송
서경덕 교수, 저스틴 비버에 “욱일기는 전범기” 항의 메일 전송
  • 김규희 기자
  • 승인 2021.04.30 10:48
  • 수정 2021-04-30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스틴 비버, 9일 욱일기 문양 패딩 입어
서 교수 “역사적 의미 알고 사과하길”
9일 저스틴 비버가 일본 TV아사히 음악 프로그램인 '뮤직 스테이션'에 출연해 신곡 'Anyone'을 선보이며 욱일기 문양의 패딩을 입고 나온 모습(좌), 2014년에는 저스틴 비버가 태평양전쟁 A급 전범이 합사된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해 큰 논란이 된 장면(우)
9일 저스틴 비버가 일본 TV아사히 음악 프로그램인 '뮤직 스테이션'에 출연해 신곡 'Anyone'을 선보이며 욱일기 문양의 패딩을 입고 나온 모습(왼쪽), 2014년 저스틴 비버가 태평양전쟁 A급 전범이 합사된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해 큰 논란이 된 장면. ⓒ서경덕 교수

서경덕 성신여대 교양학부 교수 연구팀은 ‘전 세계 욱일기 퇴치 캠페인’ 일환으로 팝 스타 저스틴 비버에게 “욱일기=전범기”라는 내용의 항의 메일을 보냈다고 29일 밝혔다. 

저스틴 비버는 9일 일본 TV아사히 음악 프로그램인 ‘뮤직 스테이션’에 출연해 신곡 ‘Anyone’을 선보였다. 하지만 출연 당시 욱일기 문양의 패딩을 입고 나와 큰 논란이 됐다.

서 교수는 “욱일기는 독일의 하켄크로이츠와 같은 의미인 ‘전범기’다. 하지만 서양에는 잘 알려지지 않아 모르는 사람들이 많은 게 사실이다”라며 “이번 일을 계기로 ‘욱일기’의 정확한 역사적 의미를 알고 다시는 이런 행위를 하지 말길 바란다. 아시아 팬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해라”고 충고했다.

이어 서 교수는 “일본의 한 극우성향 언론이 ‘욱일기가 제국주의 침략을 상징한다고 주장하는 건 한국인들뿐’이라며 비버를 옹호하고 나섰기에 욱일기의 정확한 팩트를 알려주고 싶었다”며 “비버는 2014년에도 태평양전쟁 A급 전범이 합사된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한 사진을 올렸다가 큰 문제가 되어 사과한 적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처럼 세계적인 셀럽이 욱일기 문양 사용과 야스쿠니 신사 참배 등을 행하게 되면 일본에서는 이를 빌미로 ‘정당성’을 주장할 것이 뻔하기에 반드시 바로 잡아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서 교수팀은 오는 7월 열리는 일본 도쿄올림픽 때 욱일기 응원을 저지하기 위한 다국어 영상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