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 컬렉션’ 문화재·미술품 2만3000여점 6월부터 공개
‘이건희 컬렉션’ 문화재·미술품 2만3000여점 6월부터 공개
  • 최현지 기자
  • 승인 2021.04.29 13:08
  • 수정 2021-04-29 1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중앙박물관 6월, 국립현대미술관 전시 8월 예정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고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소장 문화재·미술품 기증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화면에 나오는 기증품은 국보 216호인 정선 필 인왕제색도.  ⓒ뉴시스·여성신문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고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소장 문화재·미술품 기증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화면에 나오는 기증품은 국보 216호인 정선 필 인왕제색도. ⓒ뉴시스·여성신문

고(故) 이건희 삼성 회장 유족 측이 기증한 문화재 및 미술품이 오는 6월부터 특별전 등을 통해 공개된다.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유족 측이 이 회장 소장품 1만1023건, 약 2만3000여점을 국립중앙박물관과 국립현대미술관에 기증했다”고 밝혔다.

문체부에 따르면 국립중앙박물관은 9797건(2만1600여점)을 기증받는다.

기증품 중에는 겸재 정선의 ‘정선필 인왕제색도’(국보 제216호), 현존하는 고려 유일의 ‘고려천수관음보살도’(보물 제2015호), 단원 김홍도의 마지막 그림인 ‘김홍도필추성부도’(보물 제1393호) 등 국가지정문화재 60건(국보 14건·보물 46건)이 포함된다.

이외에도 통일신라 인화문토기, 청자, 분청사기, 백자 등 도자류와 서화, 전적, 불교미술, 금속공예, 석조물 등이 기증된다.

국립중앙박물관은 오는 6월부터 대표 기증품을 선별한 ‘고 이건희 회장 소재 문화재 특별공개전(가제)’을 시작으로 유물을 공개한다.

내년 10월에는 기증품 중 대표 명품을 선별 공개하는 ‘고 이건희 회장 소장 문화재 명품전(가제)’을 개최할 계획이다.

아울러 13개 지방소속 박물관 전시와 국외 주요 박물관 한국실 전시, 국내 문화재 국외전시 등에도 적극적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1946년 개관 이래 이번 기증품을 포함해 현재까지 총 43만여점의 문화재를 수집한 국립중앙박물관의 기증품은 총 5만여점이다.

이번 2만여점 기증은 박물관의 전체 기증 문화재의 약 43%에 달한다.

국립현대미술관(관장 윤범모)은 약 1226건(1400여점)을 기증받는다.

기증품에는 김환기, 나혜석, 박수근 등 한국 대표 근대미술가의 작품 460여점과 모네, 고갱, 르누아르, 피사로, 샤갈, 달리 등 세계적인 거장의 대표작이 포함된다.

 

국립현대미술관에 기증되는 클로드 모네의 '수련이 있는 연못(Le Bassin Aux Nympheas)', 1919~1920, 100×200cm.  ⓒ뉴시스·여성신문
국립현대미술관에 기증되는 클로드 모네의 '수련이 있는 연못(Le Bassin Aux Nympheas)', 1919~1920, 100×200cm. ⓒ뉴시스·여성신문

이 가운데 이중섭의 ‘황소’, 박수근의 ‘절구질하는 여인’, 김환기의 ‘여인들과 항아리’, 장욱진의 ‘소녀/나룻배’ 및 모네의 ‘수련이 있는 연못’, 호안 미로의 ‘구성’, 살바도르 달리의 ‘켄타우로스 가족’ 등 회화가 다수를 이룬다.

이외에도 기증품은 판화, 소묘, 공예, 조각 등 다양하게 구성됐다. 

국립현대미술관은 오는 8월 서울관에서 ‘고 이건희 회장 소장 명품전(가제) 개최를 시작으로 9월에 과천, 내년 청주 등에서 특별 전시 및 상설 전시를 통해 작품을 공개할 예정이다.

지역 공립미술관과 연계한 특별 순회전과 해외 주요 미술관 순회전 등도 진행할 방침이다. 

국립현대미술관은 1969년 개관 이래 이번 기증품을 포함해 현재까지 총 1만200여점의 작품을 수집했다.

이중 5400여점이 기증품이며, 이번 1400여점의 기증은 역대 최대 규모라고 문체부는 전했다. 

아울러 두 기관은 기증품의 이미지를 디지털화해 박물관과 미술관 웹사이트에 공개하고, 디지털 이미지를 활용한 주요 대표작 등을 국외 박물관과 미술관에 알릴 계획이다. 

문체부 황희 장관은 “한국 문화예술계 발전을 위해 평생 수집한 문화재와 미술품을 기증해주신 고 이건희 회장의 유족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이번 기증은 국내 문화자산의 안정적인 보존과 국민들의 문화 향유권 제고, 지역의 박물관 및 미술관 활성화에 기여하는 것은 물론 정부의 다양한 문화 관련 사업의 기획과 추진에 있어 상승효과를 발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