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액 체납자들, 가상자산 압류에 '화들짝'…급히 자진납부
고액 체납자들, 가상자산 압류에 '화들짝'…급히 자진납부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4.28 09:27
  • 수정 2021-04-28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에서 비트코인 가격이 사상 처음으로 8000만원을 돌파한 14일 서울 빗썸 강남고객센터에서 직원이 가상화폐 시세를 확인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서울 빗썸 강남고객센터 ⓒ뉴시스·여성신문

대전시가 고액 체납자의 가상자산 2억1900만원을 압류해 4100만원을 징수했다.

28일 대전시는 2개 가상자산 거래소로부터 세금납부 의무에 불성실한 고액체납자 39명의 가상자산 보유현황을 조사해 이같이 조치했다고 밝혔다.

대전시는 현재까지 18명으로부터 체납액 4100만 원을 징수했으며, 나머지 체납액도 추심요청 등 체납처분을 진행 중이다.

가상자산은 가격의 등락이 크기 때문에 압류 조치로 거래 정지가 되면 매수 및 매도가 불가능해져 체납자에게 큰 압박이 될 수 있다.

일부 체납자는 압류를 통보받자마자 체납액을 전액 납부하고 해제를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개인사업자 A씨는 지방세 1000만 원을 체납 중이었으나 가상자산이 압류되자 체납액을 즉시 자진납부했고, 체납자 B씨도 가상자산이 압류된 뒤 2008년도 과세된 체납액 500만원을 납부했다.

김기홍 대전시 세정과장은 "나머지 거래소의 결과가 나오는 대로 신속하게 추가압류를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