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눈’ 표현 논란... 추미애 반박에 이상민·장혜영 “명백한 장애 비하” 재반박
‘외눈’ 표현 논란... 추미애 반박에 이상민·장혜영 “명백한 장애 비하” 재반박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1.04.26 17:22
  • 수정 2021-04-27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장혜영 정의당 의원.
(왼쪽부터)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장혜영 정의당 의원.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26일 ‘외눈’ 표현에 대해 장애인 비하가 아니라고 해명하자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장혜영 정의당 의원이 명백한 비하 발언이라며 거듭 사과를 촉구했다.

추 전 장관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TBS 라디오 프로그램 ‘김어준의 뉴스공장’의 비판 여론을 두고 “진실에는 눈감고 기득권과 유착돼 ‘외눈으로 보도하는 언론’의 편향성을 지적한 것”이라며 “장혜영 의원과 이상민 의원은 문맥을 오독해 제 뜻을 왜곡한 것이다.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해명했다.

앞서 추 전 장관은 지난 23일 “외눈으로 보도하는 언론과 달리 양 눈으로 보도하는 뉴스공장을 타박하는 것은 잘못”이라고 주장했다.

장혜영 정의당 의원은 지난 24일 페이스북에서 추 전 장관의 글을 언급하며 “해당 장애 비하 표현에 대한 즉각적인 수정과 진정성 있는 사과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유년 시절 소아마비 후유증으로 다리가 불편한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지난 25일 SNS에 “설마 추 전 장관이 장애인 비하 의도를 갖고 그런 수준 이하의 표현을 한 것은 아닐 것이라 애써 짐작하려 하지만, 잘못한 것이 틀림없는 만큼 서둘러 시정하고 사과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홍수형 기자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홍수형 기자

추 전 장관은 "장 의원과 이 의원은 문맥을 오독해 제 뜻을 왜곡했다"며 "장애인 비하로 폄하해 매우 억지스럽게 만든 것도 유감"이라고 받아쳤다.

이 의원과 장 의원은 추 전 장관의 해명에 거듭 명백한 장애 비하라며 사과를 촉구했다. 이 의원은 이날 SNS에 글을 올려 “‘외눈’이 국어사전에 있음을 근거로 비하 표현이 아니라고 했는데 그러면 ‘절름발이’, ‘난장이’ 등도 국어사전에 있는데 그렇게(비하 표현으로) 표현하는 것은 어떻게 설명해야 하나”라며 “추 전 장관이 놓치고 있는 본질은, 비하, 차별, 혐오이냐 아니냐의 판단 기준은 상대방이 어떻게 받아들이냐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잘못을 지적받았는데도 계속 억지 주장을 하는 건 옹고집일 뿐 지혜롭지 않다”면서 “그런 언동은 자신뿐만 아니라 다른 사람에게도 상처를 입히는 일이다. 얼른 시정하고 사과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장 의원도 "추 전 장관이 저의 발언을 오독하고 있다"며 "'외눈'이라는 단어의 사전적 의미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외눈'이라는 단어를 '양눈'보다 가치가 덜한 것, 편향적인 것을 비유하는 표현으로 사용했다"며 바로 그 점이 비하라고 설명했다. 또한 "많은 사람들이 장애를 비하할 의도를 조금도 갖지 않은 채 장애 비하 표현을 사용하지만 의도가 없었다고 해서 차별이 아니게 되지는 않는다"며 "차별은 '나쁜 의도를 가진 차별'만이 아니며 선한 의도를 가지고 자행되는 차별이 우리 사회에 얼마나 많은지 추 전 장관도 잘 알 것이다"고 지적했다.

장 의원은 "국민 앞에 '내 표현이 적절치 못했다'고, 그 사과 한 마디면 끝날 일"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